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성매매하다 적발된 인천 미추홀구 공무원들, 해임·강등 처분

연합뉴스

집단 성매매를 하다가 현장에서 적발된 인천시 미추홀구 공무원들이 중징계 처분을 받았다.

미추홀구는 최근 인천시 징계위원회에서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A(50·5급) 과장 등 미추홀구 5~7급 공무원 4명에게 중징계 처분을 내렸다고 2일 밝혔다. 이들 중 1명에게는 해임이, 3명에게는 강등 처분이 내려졌다.

A과장 등은 지난 5월 인천시 연수구 한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인근 호텔에서 성매매르 하다가 당시 잠복근무하던 경찰에게 현장에서 적발됐다. 이후 검찰에 넘겨져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이날 이들이 쓴 술값과 성매매 비용을 합친 금액 300만원은 인천도시공사 소속 한 직원이 신용카드로 결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이들의 뇌물 수수 및 부정청탁 혐의에 대해서는 모든 비용을 7명이 나중에 똑같이 분담해 대가성이 없다고 보고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김영철 인턴기자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