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승장 코멘트]안도한 김태형 감독 "4연패 탈출, 유희관 승리 발판 만들었다"

2020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1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5회말 2사 3루 동점 투런포를 날린 두산 최주환을 향해 김태형이 박수를 보내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6.18/
2020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1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5회말 2사 3루 동점 투런포를 날린 두산 최주환을 향해 김태형이 박수를 보내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6.18/

[잠실=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두산 베어스가 연패를 끊어냈다.

두산은 18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시즌 6차전에서 7대3으로 승리했다. 최근 4연패 탈출이다. 한화전 2패 후 이번 삼성과의 3연전에서도 2경기를 먼저 내준 두산은 연패에서 벗어나며 3위를 유지했다.

1회초 수비 실책이 겹치면서 3점을 먼저 내줬지만, 이후 1점도 허용하지 않았다. 선발 유희관은 7이닝 3실점(1자책)으로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최근 개인 5연승이다.

타선에서는 최주환이 돋보였다. 1-3으로 뒤지던 5회말 삼성 선발 허윤동을 상대로 동점 투런포를 터뜨렸고, 7회말에는 역전타까지 쳐냈다.

경기 후 두산 김태형 감독은 "유희관이 초반 어려움을 극복하고 7회까지 책임지며 이길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중심 타선을 비롯해 다른 선수들도 찬스에서 집중력을 유지하며 연패를 끊을 수 있었다"고 선수들을 칭찬했다.

잠실=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Football news:

올레 군나르 술셔:나는 아스톤 빌라에 대한 페널티라고 생각
필라델피아는 경찰의 손에 죽은 흑인의 이름을 가진 티셔츠에서 연주
Kompany 는 Anderlecht 에서 모든 것을 시도:그는,라이센스(끔찍한)없이 코치 15 경기를 연주하고 클럽에 300 만 유로를 투자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페널티 아스톤 빌라 코치:부끄러운 결정
폴 포그 바:유로파 리그와 FA 컵 우승은 이번 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목표 중 두 가지입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최초의 프리미어 리그 승리 4 차이와 연속 게임 적어도 3 목표
브루누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마지막 3 경기에서 7 점(4+3)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