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쓰러진 여직원 차안에 방치…국토연구원 前부원장, 살인혐의 기소

대전지방검찰청 © 뉴스1
자신의 거주지에서 쓰러진 여직원을 차에 장시간 방치해 결국 숨지게 한 국토연구원 전 부원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검은 지난해 말 국토연구원 전 부원장 A씨(50대)를 이 같은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A씨는 지난 2019년 8월 세종시 한 아파트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후배 여직원을 차에 4시간가량 방치해 결국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A씨에 대해 마땅히 필요한 조치를 하지 않은 미필적 고의가 있다고 보고 부작위에 의한 살인 혐의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대전=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쓰러진 여직원 차안에 방치…국토연구원 前부원장, 살인혐의 기소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알라바는 새로운 클럽에서 미드 필드에서 뛰고 싶어합니다. 이 상태는 그는 앞으로는 레알 마드리드 및 PSG
레오나르도:음 바페의 계약에 대한 결정은 곧 이루어질 것입니다. 우리 또한 말을 네이 마르,그것은 기쁨을 그와 함께 거래
에릭 바이 이순신:당신이 나에게 묻는다면:메시 또는 호나우두?,나는 말할 것이다:라모스. 중 하나에서 최고의 축구의 역사
축구에서의 독성 남성 성을 걷어차 기의 머리가 문제입니다. 일부를 고려하는 정상 밖으로 채찍에서의 패배 후 그들의 팀
글래드바흐는 펩의 공격을 막아냈지만 볼 없는 시티의 경기는 파워다. 보너스는 버나드였습니다-그는 군도간으로 뛰었습니다
도시는 믿을 수없는 선수를 많이 살 돈이 많이 있습니다. 가르디올라 농담 이유에 대해 연승
첫째,지단은 스트라이커가없는 계획으로 가스 페리 니를 유명하게 능가했다. 그리고 삭제가 있었다-그리고 두 팀의 계획을 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