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손석구 "부끄러운 관람 하지 않았다" 반박…강한나·오혜원은 "죄송"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연극 관람 태도 논란에 대해 강한나, 오혜원이 사과한 가운데 손석구가 "부끄러운 관람을 하지 않았다"라며 입장을 밝혔다.

16일 손석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는 것 같아 더 이상 피해보시는 주변 분들 없도록 글 올린다"라며 입장을 밝혔다.

손석구는 "어제 저와 제 친구들이 몰상식한 공연 관람 자세로 공연을 망쳤으니 사과하라는 요구가 있었다"면서 "연극을 즐기고 아끼는 사람으로서 부끄러운 관람을 하지 않았다. 다수에 피해가 가지 않으면서도 제 권리라고 생각되는 만큼만 조용히 울고 웃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태도 논란이 일게 된 상황에 대해서는 "몇몇 관객분들의 그릇된 주인의식과 편협하고 강압적인 공연 관람 문화가 거짓을 양산하는 상황이 당황스럽다. 이 이상의 반박과 사과는 하지 않겠다. 자잘하고 소모적일 수 밖에 없는 논쟁은 서로에게 좋지 않다고 느껴서다"라며 사과 논란에 대해 일축했다.

팬들에게는 "듣고 싶은 말이 아니어서 실망하고 안타까워하실 팬분들에게는 잘잘못을 떠나 너무 죄송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위와 같은 선택을 한 만큼 이후 벌어질 일방적인 여론의 결과 역시 거르지 않고 받아들일 마음의 준비를 하였으니 가감없는 의견 보내달라"라고 부탁했다.

마지막으로 "마른세수, 트림, 기지개, 잡담한 적 없다. 관람하며 가장 감명깊게 눈물을 흘린 사람은 한나"라고 밝혔다.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손석구, 강한나, 오혜원 등의 연극 '프라이드' 관람 목격담이 올라왔다.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들이 연극 관람 중 일명 '관크'’(공연장이나 영화관 등에서 다른 관객의 관람을 방해하는 행위)를 했다며 각종 목격담이 올라왔다.

논란이 일자 강한나는 "극 중에서 웃음이 날 만한 장면이 아니었지만 웃었던 부분, 극 중 사진기가 객석 쪽 좌석을 향했을 때 브이를 한 부분이 함께 공연을 관람하셨던 관객분들께 공연 관람에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단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라며 사과했다.

이어 오혜원도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하며 저의 경솔하고, 올바르지 못한 관람 태도가 좋은 작품과 관객들에 누를 끼친 점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논란에 사과했다.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