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수도권에 간판 많이 건 GS25, 매출 1위 질주

‘1만3746개 vs 1만3696개.’

국내 편의점 시장의 ‘양강’ CU와 GS25의 지난 10월 말 기준 매장 수다. 50개 차이로 CU가 GS25에 앞선다. 비율로는 0.3% 수준. 이 0.3% 때문에 CU는 편의점 1등으로 불렸다. 10년 넘도록 이런 상황이 이어졌다. 이 수치 때문에 CU는 “점주와 상생하라”는 압력을 가장 많이 받았다. 정치인들까지 CU 본사를 찾아와 압박하기도 했다. 하지만 ‘실속’은 GS25가 챙겼다. 점포당 평균 매출을 보면 확연히 드러난다. GS25는 CU 대비 매장 평균 매출이 약 11%나 높다.

수도권에 간판 많이 건 GS25, 매출 1위 질주
○GS25 수도권에 많은 매장

2일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GS25의 점포당 연 매출은 6억7202만원에 달했다. CU는 점포당 평균 매출이 6억원에도 미치지 못했다. 5억9312만원으로 GS25에 비해 11.7% 적었다. 매장 수가 2500여 개에 불과한 미니스톱(6억753만원)에도 밀렸다. CU는 2017년에는 6억308만원을 기록했다. 평(3.3㎡)당 매출로 계산하면 격차는 더 벌어진다. GS25는 3129만원, CU는 2694만원이었다. 13.8% 차이다.

GS25와 CU의 점포당 평균 매출이 10% 넘게 벌어진 것은 매장이 있는 지역 분포의 차이 탓이다. CU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골고루 많은 매장을 보유하고 있다. 매장 수 기준 제주도와 강원도에선 각각 40% 이상의 점유율을 기록 중이다. 30% 안팎인 GS25에 비해 훨씬 높다. 경상도, 전라도, 충청도 등에서도 CU가 GS25를 모두 앞선다. 유일하게 CU가 GS25에 뒤처지는 곳이 수도권이다. 서울·경기·인천 지역에서 CU의 점유율은 약 33% 수준. 35.5%에 이르는 GS25에 비해 2.5%포인트 낮다. 편의점업계에선 이 2.5%포인트에 주목한다. “일견 작아 보이지만, 점포당 매출이 수도권과 지방은 엄청난 차이가 있다”고 한다. GS25는 매출이 잘 나오는 수도권에 신규 출점을 집중해 실속을 챙겼다는 얘기다.

○커피 등 상품도 영향

GS25의 점포당 매출이 높은 이유는 또 있다. 24시간 영업을 경쟁사에 비해 많이 한다. GS25의 24시간 운영 매장 비중은 전체의 약 86% 수준이다. 100곳 중 14곳 정도만 심야에 문을 닫는다. 이에 비해 CU는 이 수치가 80%에 불과하다. GS25는 24시간 운영 매장에 지원을 몰아준다. 전기료를 전액 지원하고, 신선식품 폐기 지원금도 대준다.

상품면에서는 원두커피 덕을 봤다는 분석도 있다. GS25의 원두커피 ‘카페25’는 작년 한 해에만 9200만 잔이 팔렸다. 카페25 판매를 늘리기 위해 GS25는 매장 약 1만 곳에 1300만원짜리 커피머신 ‘유라 에스프레소’를 보급했다. 감소하고 있는 담배 매출을 원두커피가 일부 상쇄하고 있다.

○편의점업계 재편 가능성

점포당 매출, 3.3㎡당 매출은 가맹점주가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지표다. 이 지표가 최근 더 주목받는 것은 업계 재편 가능성 때문이다. 내년부턴 계약기간 5년을 채운 점주가 급증한다.

한국편의점산업협회에 따르면 내년 2974개, 2021년 3617개, 2022년 4213개가 재계약 대상이다. 향후 3년간 총 1만 개가 넘는다. 여기에는 협회에 가입돼 있지 않은 이마트24는 빠져 있다. 최소 1만 개 넘는 점주들이 프로야구로 치면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리는 것이다.

업계에선 GS25로 이들이 쏠릴 것을 우려한다. 이들은 신규 가맹 점주와 달리 ‘즉시 전력’감이어서 더욱 파괴력이 크다. 한 업계 관계자는 “하루 매출 200만~300만원의 ‘우량 점주’가 이동하면 신규 매장 다섯 곳을 여는 것과 비슷한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