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홍창기 결승포·오지환 쐐기포' LG, KIA 꺾고 3연승

LG 트윈스가 이틀 연속 결정적인 홈런을 앞세워 KIA 타이거즈를 4연패로 몰았습니다.

LG는 5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KIA와 치른 원정 경기에서 홍창기의 결승 홈런, 오지환의 쐐기 홈런에 힘입어 KIA를 6대 4로 눌렀습니다.

LG 새내기 선발 이민호는 6이닝을 4점으로 막은 뒤 4대 4로 맞선 7회 터진 홍창기의 솔로 홈런 덕분에 시즌 3승(2패)째를 수확했습니다.

홍창기는 KIA 구원 홍상삼의 빠른 볼을 잡아당겨 우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아치를 그렸습니다.

오지환은 5대 4로 간신히 앞서던 9회 초 문경찬에게서 도망가는 우월 솔로 아치를 뽑아냈습니다.

LG 마무리 고우석은 9회에 등판해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요리하고 시즌 3세이브째를 올렸습니다.

키움 히어로즈는 타선의 폭발로 KT wiz의 7연승을 저지했습니다.

키움은 고척돔에서 열린 홈 경기에서 KT에 12대 3 대승을 거뒀습니다.

간판타자 김하성의 활약이 돋보였습니다.

3회 상대 내야진의 연이은 실수로 잡은 노아웃 1, 2루 기회에서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큼지막한 석 점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김하성의 홈런은 결승포가 됐습니다.

김하성은 4회 투아웃 만루 기회에선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타를 때려냈습니다.

김하성이 먼저 5타점을 쓸어 담은 키움은 이후 러셀과 이정후의 타점으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습니다.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는 잠실구장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습니다.

폭우 때문에 그라운드 정비로 한 시간 늦게 시작한 경기는 빗줄기에 중단과 재개를 반복했습니다.

두 팀이 각각 2점씩 뽑아 팽팽히 맞선 9회 초, 심판진이 경기를 다시 중단시켰고, 30분을 기다린 끝에 9회 강우 콜드 무승부가 선언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Football news:

펩 과르디올라:아무도 선수에 대한 관심이 없습니다. 가 있었고 2 주전 시즌,그리고 지금과 일치하는 모든 3 일,그래서 11 개월
Akanji o0:2 에서 아우크스부르크:아 보 너무 작은 공격과 방어에
Hummels0:2 아우크스부르크에서:보루시아 연주 잘 많은 측면에서,그러나 만들지 않는 충분한 기회
칼케는 18 회 연속 분데스리가 상을 수상하지 않았습니다. 시즌의 처음 두 게임의 총 점수는 1 입니다:11
VAR 의 도움으로 진짜 승리하고 앞으로 퇴역. 조빅은 벌금을 획득,시장 선거 페널티
로블레스에는 심판이 경기와 레알 마드리드 및 VAR:반신반의 에피소드는 항상 해석에의 호의 최고의 클럽
Conte on4:3with Fiorentina:inter 의 공격에 감동. 우리는 충분하지 않았다의 균형,우리는 그것을 위해 지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