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홍준표 “황교안-손학규 ‘靑 고성’…文대통령·유승민만 살려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황교안 당 대표가 전날 청와대 5당 대표 만찬에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고성을 주고받은 것에 대해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 또는 변혁(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유승민 대표만 띄워줬다는 것이다.


홍 전대표는 페이스북에 “이판에 청와대 회동도 부적절 했지만, 할수 없이 갔다면 정국 혼란의 주범인 문대통령과 담판하고 뛰쳐 나왔어야 했다. 아무런 의미 없는 민주당 2중대 노릇 하는 사람과 다투고 주범인 대통령이 말리는 연출을 하게 하였으니 참으로 부적절한 처신을 하였다”고 적었다.
또 “선거법 개악의 주범은 제쳐 두고 야당 끼리 다투는 모양새를 연출 하게 했다”며 “원래 야권 통합이란 물밑에서 다 합의된 후에 전격적으로 공개하여 싸인을 하는 것인데 아무런 준비없이 이를 공개 하는 쑈로 연출 함으로써 다 죽어가는 유승민만 통합의 핵으로 부상 하게 하여 유승민만 살려 주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최근 황 대표의 당 운영에 비판적 발언을 쏟아 온 홍 전대표는 자신이 황 대표를 저격하고 있다는 시각이 일각에서 나오자 “황 대표는 나의 저격 대상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저격이란 상대 당의 책임자나 상대방 대통령을 공격 할때나 쓰는 말이다”며 “황 대표는 우리당 대표이고 적이 아니다”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그는 “내가 황대표에게 하는 말은 당을 위한 충정에서 나온 말이지 그런 관계를 저격 운운 하는 것은 격에 맞지 않는 아주 부적절한 용어 사용이다”며 “나는 황 대표가 당을 맡아 있을 동안 늘 잘해 주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내 입장으로서는 누가 당을 맡더라도 잘해 주기 바라는 마음에서 때로는 격려 하기도 하고 비판 하기도 한다. 다시는 같은 편을 악의적으로 갈라치기 하는 못된 짓은 하지 말기를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홍준표 “황교안-손학규 ‘靑 고성’…文대통령·유승민만 살려놔”베스트 추천 뉴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