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Anna.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울산 9월 미세먼지 농도 관측 이래 최저 수준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박수지 기자 = 울산보건환경연구원은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를 공식 측정한 이래 지난 9월 최저를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9월 미세먼지 농도는 16㎍/㎥, 초미세먼지는 8㎍/㎥로 나타났다.

이는 그동안 최저 수준이었던 미세먼지는 20㎍/㎥(2020년 7월), 초미세먼지 11㎍/㎥(2019년 10월)보다 낮은 수치다.

연구원은 1995년부터 미세먼지를, 2015년부터 초미세먼지 농도를 공식 측정하고 있다.

  올해 이례적인 낮은 먼지 농도의 원인으로 ▲북북동 계열의 풍향으로 인한 국외 미세먼지 유입 감소 ▲기상요인(강우일수, 강수량) ▲에너지 수급 불균형에 따른 중국의 석탄 화력발전소 가동률 감소 ▲미세먼지 배출량 감소 등으로 분석된다.

특히 지난해 9월과 올해 9월을 비교하면 울산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14㎍/㎥에서 8㎍/㎥로 42.9 %가 감소했다. 이는 전국 17개 시·도 중 감소폭이 가장 컸다. 미세먼지 농도도 25㎍/㎥에서 16㎍/㎥로 36.0 % 감소했다.

또한 미세먼지 '좋음'(0∼30 ㎍/㎥) 일수는 24일에서 30일, 초미세먼지는 '좋음'(0∼15 ㎍/㎥) 일수는 21일에서 27일로 각각 6일씩 증가했다. 반면 '나쁨' 이상 발생은 없었다.

올해 1~9월 울산의 미세먼지 평균농도는 31㎍/㎥로 7대 특·광역시 중에 가장 낮았다. 초미세먼지 역시 15㎍/㎥로 부산과 함께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연평균 농도 미세먼지는  ▲1995년 69㎍/㎥ ▲2000년 52㎍/㎥ ▲2010년 48㎍/㎥ ▲2020년 30㎍/㎥ 등으로 점차 감소하고 있다.

  초미세먼지도 2015년 25㎍/㎥에서 2020년 17㎍/㎥로 점차 개선되고 있다.

2015년과 2018년 울산지역 오염물질 배출량을 비교해 보면 미세먼지는 5910t에서 4080t으로 줄었다. 초미세먼지는 2987t에서 2274t으로 감소했다.

연구원 관계자는 "미세먼지의 국외 유입 감소, 코로나19 발생 이후 국내·외 경제활동 감소, 기상 여건의 개선, 다양한 미세먼지 저감 정책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미세먼지 농도가 전반적으로 감소추세에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j@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