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울산 김도훈 "무승부, 서로 원한 결과 아니다" vs 전북 모라이스 "새 공격수 영입, 내 의사 전달했다"

모라이스 감독과 김도훈 감독 사진제공=프로축구연맹
모라이스 감독과 김도훈 감독 사진제공=프로축구연맹

[전주=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무승부는 서로가 원한 결과는 아니다."(울산 김도훈 감독) "새 공격수 영입, 내 의사 전달했다."(전북 모라이스 감독)

울산 김도훈 감독은 "두 팀이 마지막까지 열심히 했다. 무승부는 서로가 원한 결과는 아니다. 우리는 이기기 위해 왔다. 전주성이 쉽지 않다"라고 말했다. 선방쇼를 펼친 오승훈에 대해선 "잘 막았다. 잘 해서 승점 1점이라도 얻었다. 좋은 선방 펼쳤다"고 말했다. 전북 상대로 1승1무인데 "지난해까지는 전북은 이기기 힘든 상대였다. 우리는 자신감이 생겼다. 전북이 우리는 견제할 것이다. 전북은 우승후보다. 다크호스인 우리는 계속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믹스의 재계약에 대해선 "발표를 했으면 좋겠다. 시간이 좀 걸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전북 모라이스 감독은 "치열한 경기를 예상했다. 선수들이 리드를 잡는 선제골을 넣었지만 세트피스에서 실점했다. 우리 선수들이 서둘렀다. 후반 마무리를 하지 못한 게 아쉽지만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해줬다. 전방 압박이 시간이 지날수록 미흡했는데 다듬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공격수 영입에 대해선 "구단과 미팅을 가졌다. 구단에 내 의사를 전달했다. 구단이 진행중이다. 임선영이 한교원 이승기가 부상 재활 중이다. 공격수 영입을 떠나 이 3명만 돌아와도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다. 새 공격수 영입 전까지 이비니를 이동국 백업으로 활용하겠다"라고 말했다.

시즌 두번째 '현대가 더비'는 무승부로 끝났다. 승점 1점씩을 나눠가졌다.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가 1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19년 하나원큐 K리그1(1부) 21라운드 맞대결에서 1대1로 비겼다. 전북이 이동국의 PK 선제골로 앞섰지만 울산은 주민규가 헤딩 동점골을 넣었다. 전북은 승점 45점으로 한 경기를 덜한 울산(승점 44점)에 근소하게 앞서며 선두를 유지했다. 전주=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