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우리는 추석 명절에 며느리들에게 ‘랩’ 때립니다”

칠곡할매 힙합 걸그룹 ‘수니와 칠공주’가 추석날 가족들 앞에서 공연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칠곡군 제공

“며느리야, 차례 대신에 랩 한 곡 때리자. 내 따라 해봐. 예~~~”

여든이 넘어 한글을 깨친 평균 연령 85세의 경북 칠곡할매 힙합 걸그룹 ‘수니와 칠공주’가 추석날 가족들 앞에서 랩을 가르치며 공연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수니와 칠공주’는 최고령자인 정두이(92) 할머니부터 최연소 장옥금(75) 할머니까지 칠곡군 지천면 신4리에 사는 여덟 명의 할머니로 구성됐다.

할머니들은 29일 마을회관에서 “우리가 빠지면 랩이 아니지”, “황학골 셋째 딸” 등 정규 교육을 받지 못한 아쉬움은 물론 전쟁의 아픔과 외로움을 표현한 자작시를 랩으로 바꿔 열창했다.

그룹 리더인 박점순 할머니(81)는 추석 차례 대신에 가족들과 간소하게 아침 식사를 하고 마을회관에서 랩 삼매경에 빠졌다.

자신이 직접 가사를 쓰고 리듬을 입힌 “꼬추밭에 꼬추따고”를 한 소절 한 소절 불렀다.

랩에 익숙한 MZ세대 손주는 물론 아들과 며느리까지 박 할머니의 랩을 흥겹게 따라 부르며 웃음꽃을 피워냈다.

박 할머니의 며느리 금수미(52)씨는 “어머님이 저와 손주보다 랩을 더 잘 하시는 것 같다” 며 “명절 때 마다 어머님의 랩을 들을 수 있도록 건강 관리를 잘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정진(55) 신4리 이장은 “예전처럼 많은 가족이 모이지 않고 차례를 생략하는 등 명절 분위기가 달라졌다” 며 “수니와 칠공주 할머니들로 인해 마을 분위기가 밝고 활기차게 변했다”고 반겼다.

칠곡=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