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An article was changed on the original website

위기때마다 넥센을 지탱하는 힘-신구조화의 위력

5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가 열렸다. 타격에 임하고 있는 넥센 김혜성.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9.05/

베테랑 선배가 앞에서 끌고 나가면, 똑똑한 후배들이 뒤를 받친다. 올 시즌 넥센 히어로즈가 셀 수 없이 많았던 위기 속에서도 끈질기게 버티며 4위를 수성한 가장 강력한 원동력은 아마 여기서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건강한 경쟁과 각자 뚜렷하게 인식하고 있는 팀 플레이에 대한 기본 개념. 바람직한 '신구조화'가 만들어내고 있는 시너지 효과다.

5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가 열렸다. 타격에 임하고 있는 넥센 이택근. 인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9.05/

아시안게임 휴식기 이후 잠시 휘청였지만, 넥센은 다시 제 모습을 되찾았다. 롯데 자이언츠와의 부산 원정 2연전을 모두 승리로 따내며 승패 마진 +3으로 위태롭던 4위를 지켰다. 시즌 막판 중하위권 대혼전 양상이 다시 벌어진 가운데 거둔 의미 깊은 연승이다. 강력한 도전자인 5위 LG 트윈스와 총 경기수에서 1경기 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 가운데 승차를 2경기로 벌려놓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두 팀 간의 맞대결이 없기 때문에 2승 차이는 각각 15경기, 16경기를 남겨둔 넥센과 LG 사이에서는 꽤 큰 갭이라고 할 만하다.

넥센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2018 KBO 리그 경기가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7회말 2사 1,2루 LG 김용의의 플라이 타구를 호수비로 잡아낸 넥센 좌익수 이정후가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9.12/

이렇게 큰 의미를 안겨준 2연승을 만들어 낸 힘이 바로 '신구조화'에서 나왔다. 지난 15일 경기에서는 투수진의 두 베테랑인 이보근과 김상수가 총 2⅔이닝을 2안타 무실점으로 막아낸 덕분에 9회 역전 결승타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었다. 결승점 역시 1사 후 2년차 이정후가 2루타를 치고 나간 데서 비롯됐다. 서건창이 땅볼로 이정후를 3루로 보냈고, 샌즈의 내야 안타로 이정후가 극적인 결승점을 올렸다. 또한 6회초 동점을 만드는 과정에서는 '젊은 피'가 힘을 냈다. 선두타자 임병욱의 4구와 후속 대타 송성문의 우전 안타 등 하위 타선에 포진한 젊은 선수들의 활약이 동점의 바탕이 됐다.

16일 롯데전 때도 이런 조화가 나타났다. 물론 이날 경기는 KBO리그 데뷔 후 첫 완봉승을 거둔 넥센 외국인 선발 제이크 브리검의 원맨쇼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브리검이 혼자 잘 던진다고 이길 수는 없다. 브리검과 1회부터 9회까지 안정적인 호흡을 맞춘 선발 포수 김재현의 기여도 역시 크게 평가해야 한다.

또한 결승점이 나오는 과정을 눈여겨봐야 한다. 상대선발 레일리에게 이정후 샌즈 박병호 서건창 김하성 등이 간판타자들이 철저히 봉쇄 당했지만, 모처럼 선발 출전핸 최고참 타자 이택근이 2안타를 치며 팀에 기운을 불어넣었다. 또 결정적인 5회초에는 1사후 6번 김민성의 좌전안타와 임병욱의 2루타에 이어 8번 타순에 포진됐던 2년차 내야수 김혜성이 싹쓸이 2타점 중전 적시타로 레일리에게 치명상을 입혔다. 하위타순의 중진과 신진들이 선배들을 대신해 해결사로 나선 셈이다.

이러한 짜임새는 올 시즌 넥센이 위기를 겪을 때마다 나왔다. 특정 선수에게 의존하는 게 아니라 누구든 꼭 필요한 순간이 되면 주저하지 않고 용감하게 제 몫을 해낸다. 수많은 위기에도 넥센을 지켜온 진짜 힘이다. 이런 에너지가 여전히 보이기 때문에 넥센의 시즌 막판은 지난해와 다를 듯 하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Football news:

포르투갈 대표팀 호날두 소개:CR2020. 올해 우리 선장만큼 점수를 얻은 사람은 없어^. 포르투갈 국가 대표팀의 보도 서비스는 2020 년 유벤투스 앞으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게임에 대해 이야기했다
솔잔케는 프리미어 리그 본머스에서 39 경기에서 처음으로 득점했습니다 총,앞으로 60 리그 게임과 2 목표를 가지고있다
토비 알더와이어:토트넘이 얼마나 열심히 일하는지 사람들은 알지 못한다
아르테타는 약 1:2 토트넘 핫스퍼:큰 영향을 미친다. 나는 실망과 불만입니다
바디는 프리미어리그에서 23 번째 골을 넣었고 득점자 목록을 이끌었다. 그는 3 경기에서 4 골을 넣었습니다
무링요는 아스날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우리는 행복하다. 마지막 순간에도 모든 게 통제되고 있었다^.나는이 게임은 전술에 대해 주로 생각. 나는 아르테타 아스날,재생 안정성을 유지하고 개발 할 수있는 방법을 선택 생각,그들은 더 나은지고있다
지네딘 지단:이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클럽이기 때문에 사람들은 항상 레알 마드리드에 대해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