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야생 멧돼지 폐사체 뒷북 조사…감염 경로는 '미궁'

<앵커>

의심 신고가 다시 접수되면서 농가의 걱정은 더 커져만 가는데 감염경로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진 게 없습니다. 환경부는 뒤늦게 병을 옮긴 것으로 의심되는 야생멧돼지 폐사체 확인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이 내용은 김관진 기자입니다.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농가에서 4km 떨어진 연천군의 한 야산.

질병방재단 대원들이 우거진 수풀 사이를 오가며 야생멧돼지의 폐사체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야산 곳곳에는 야생멧돼지가 다닌 흔적이 뚜렷하게 남아 있습니다.

야생멧돼지 폐사체는 주로 이렇게 몸을 숨길 수 있는 덤불이 우거진 곳에 있기 때문에 신경을 써서 찾지 않으면 발견이 어렵습니다.

환경부는 첫 발병 후 나흘이 지난 뒤에야 파주와 연천의 발병 농장 주변 20㎢를 관리지역으로 지정해 멧돼지 폐사체 예찰을 시작했습니다.

투입한 인력은 파주 2명, 연천 2명, 겨우 4명에 불과합니다.

[질병방재단 대원 : 예산 문제와 직결되는 문제니까 그쪽에서 하게 되면 4명만 해달라고 그러니까….]

개체 수 관리에 실패한 야생멧돼지가 바이러스 전파의 한 원인으로 꾸준히 지목돼왔는데도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았습니다.

[파주시 적성면 주민 : 몰라요, 많아요. 우리 집 앞에도 오고 논도 다 파 뒤집어 놓고 벼도 다 망가뜨려 놓고 그랬어….]

[질병방재단 대원 : 이게 감악산이거든요. 어마어마하게 많지 이쪽으로.]

북한으로부터 유입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조충희 수의사/북한 축산공무원 출신 : (북한은 감염 돼지를) 강·하천, 바닷가, 아무 데서나 다 도축하고. 축산용수가 혹시 오염됐을 수도 있다는 거죠.]

환경부는 임진강과 한강 등 북한에서 흘러오는 하천에 바이러스가 검출되는지 조사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오영춘·강동철, 영상편집 : 이승열)

▶ 파주 돼지열병 추가 의심 2건…확진시 5만 마리 살처분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