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尹 방어 어렵겠다” 주장에, 장제원 “‘X파일 입수’ 사실인지 모르겠지만…”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20일 한 야권 인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처가 관련 의혹이 정리된 파일을 입수했다고 밝힌 것을 두고 “진정 정권교체를 바라는 분이라면, X파일(X파일을 입수한 것이 사실인지도 모르겠지만)의 입수 경위와 내용을 윤 총장 측에 전달해 앞으로 민주당이 자행할 네거티브 공세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올바른 처신 아니냐”고 했다.

야권 인사로 분류되는 장성철 공감과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전날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려 윤 전 총장과 처가 관련 의혹이 정리된 파일을 입수했다며 “방어가 어렵겠다”고 한 것에 대한 비판이다.

장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 전 총장을 끌어내리기 위한 음습한 정치공작의 냄새가 피어오르기 시작했다”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에서 시작된 정치공작이 야권 내부로 까지 침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야권의 일부 인사들이 민주당과 내통해 그들의 세작(細作·간첩)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 든다”라며 “사실관계 확인도 하지 않고, 아니 사실관계를 확인할 능력도 없는 분이 주워들은 X파일을 빌미로 윤 전 총장의 대권 출마 포기 운운 하는 것은 누가 봐도 윤 전 총장을 음해해서 상대 후보에게 이익을 주겠다는 의도로 밖에 보이질 않는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아직 정치 입문 선언도 하지 않은 상황에서 발생한 일부 메시지 혼선을 침소봉대해서 지지율에 취했다는 둥 윤 전 총장을 흔들어 대는 것이 정권 교체에 대한 희망의 불씨를 당겨준 분에게 할 행동은 아닐 것”이라며 “야권 분열을 노리는 민주당의 이간계에 부화뇌동(附和雷同·자신의 뚜렷한 소신 없이 남이 하는 대로 따라가는 것) 하는 행동은 이적 행위임을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아울러 “지금은 우리의 대선 후보들을 힘을 합쳐 보호해야 할 때다. 경선 기간 동안 충분히 검증하고 토론할 시기가 올 것”이라며 “시작도 하지 않고 유력 대권 후보를 넘어뜨릴 궁리부터 하는 것은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을 배신하는 행위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尹 방어 어렵겠다” 주장에, 장제원 “‘X파일 입수’ 사실인지 모르겠지만…”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유벤투스는 높은 연봉 때문에 호나우두와 계약을 연장하기를 원하지 않는다. 그러나 이번 여름은 그가 떠나지 않을 것입니다
Khramtsov 의 금은 영웅주의입니다:그는 부러진 팔로 게임에서 싸웠습니다. Maxim 의 승리-엄마의 기억
리그 컵 결승에서 사리와의 충돌에 케파:이것은 큰 오해입니다. 내가 가지고 있지 않은 상해,나를 구매 시간과 팀에 도움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동의 전송 Varane 와 레알 마드리드에는 41 만 파운드를 포함하여 보너스를
뉴캐슬은 Tuanzebe 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수비수를 떠날 것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인 Varane 의 전송
전 유벤투스 플레이 밝기만을 이동하 PAOK
케파 프로 프리미어 리그:골키퍼를위한 가장 어려운 리그. 그러나 나는 빨리 적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