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與 “秋에 이렇게 허점 많다니… 尹중징계 안되면 레임덕 우려”

[윤석열 업무복귀]“檢에 밀리면 끝, 공수처 물건너가”
‘秋-尹 동반사퇴’ 사실상 무산 관측
文대통령-丁총리, 秋와 면담
법무부 “사퇴 논의 전혀 없었다”
서울행정법원이 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조치에 대해 효력정지 결정을 내리자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당혹스러운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법무부 감찰위원회가 ‘윤 총장에 대한 감찰 및 징계 절차에 중대한 흠결이 있다’는 권고안을 의결한 데 이어 법원마저 윤 총장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하자 여권이 그리던 ‘윤석열-추미애 순차적 동반 퇴진’ 시나리오도 어려워졌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날 “추 장관한테만 모든 것을 맡겨 놓았더니 이렇게 구멍이 많을지 몰랐다. 다들 당황스러워하는 것은 사실”이라며 “그렇다고 여기서 검찰에 밀리면 끝장이다. 공수처도 물 건너간다”고 말했다. 여권 관계자도 “징계위에서 윤 총장에 대한 중징계가 나오도록 해야 한다. 아니면 대통령 레임덕이 올 수 있다”고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전날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안한 추 장관과 윤 총장의 동반 사퇴 구상은 사실상 무산되는 분위기다. 윤 총장이 자진 사퇴를 수용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 데다 변호사 출신인 문 대통령이 법적 절차를 중시하는 만큼, 정치적 해법보다는 일단 법무부 징계위 결정을 보고 결단할 것으로 청와대는 보고 있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윤 총장이 자리를 지키는 상황에서 추 장관이 먼저 물러나는 일은 절대 없다”며 “지금이 검찰 개혁의 마지막 고비라고 보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윤 총장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우상호 의원은 “이제는 윤 총장이 결단해야 할 때”라고 했고, 비주류인 정성호 의원도 “윤 총장이 사퇴의 결정적 시기를 놓치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집단행동에 나서는 검사들의 행태는 또 다른 이기주의”라며 “일선 검사들은 대의를 바라보고 국민을 위해 자중, 자성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가 끝난 뒤 청와대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30분간 면담했다. 윤 총장 감찰 경과와 검찰 내부의 집단 반발, 징계위 일정과 예상 결과 등을 보고받은 것. 법무부는 “사퇴 관련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문 대통령과 추 장관의 면담 전에는 정 총리가 추 장관에게 ‘국무회의 전에 만나고 싶다’는 의견을 전달해 국무회의가 시작되기 전 두 사람이 10분가량 따로 만나기도 했다.황형준 constant2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박효목·한상준 기자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與 “秋에 이렇게 허점 많다니… 尹중징계 안되면 레임덕 우려”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Neymar 는 PSG 에 대한 자신의 100 번째 게임을하고있다. 그는 클럽 이후 2017 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반 드 빅을 대출에 제공하지 않습니다. 클럽을 유지하려고의 팀을 위해 싸우는 트로피
슈퍼 리그에 대한 격려:우리는 국가 리그를 잃을 수 없습니다. 을 만들 수퍼 프리미어 리그,필요할 수를 줄이는 참가자들
더비 미드필더 에이브는 우울 인정했다. 벨레린과 아브라함은 플레이어를 지원
리버풀은 챔피언 쉽 시즌보다 프리미어 리그의 19 라운드 후 21 점을 덜 얻었습니다. 첼시에만 더 큰 차이가 있었다
엘 샤라비는 대출에 로마 합류한다. 의료 체크인 내일
리버풀의 밀너:자기 연민과 변명은 도움이되지 않습니다. YNWA 는 그 어느 때보 다 지금 더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