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유재수 뇌물 정황' 확보하고도 감찰 중단…檢 수사 본격화

<앵커>

뇌물 수수 혐의를 받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 부시장에 대해서 청와대 특별감찰반이 이미 재작년에 의혹을 상당 부분 확인했던 정황이 나왔습니다. 그런데도 당시 감찰이 왜 중단됐는지 검찰이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휴대전화 데이터를 복구하는 과정에서 유 전 부시장이 금융업체 관계자들과 아내의 항공권과 골프채 등에 대해 언급하는 내용의 메시지를 찾아냈습니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을 조사하면서 이 메시지 등을 근거로 뇌물 수수 혐의를 추궁했는데, 유 전 부시장은 일부 금품 수수는 인정하면서도 대가성은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런데 검찰은 동일한 메시지들을 재작년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도 이미 확보했던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유 전 부시장은 당시 감찰 과정에서도 금품 수수 의혹에 대해 제대로 해명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시 특감반원이 이런 사실을 윗선에 보고했는데도 유 전 부시장이 갑작스럽게 병가를 신청한 뒤 감찰이 중단된 경위가 석연치 않다고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감찰 중단 뒤 유 전 부시장이 금융위원회에 사표를 내고, 민주당 수석전문위원으로 자리를 옮기는 과정에 누군가가 개입했을 가능성도 확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유 전 부시장의 동생이 재작년 유착 의혹이 있는 업체에 취직한 사실을 확인하고 대가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다음 주 초쯤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