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유시민의 오만… 하다하다 이젠 "조국 수사 끝낼 시점"

[조국 게이트]

제주 강연서 "검찰, 조국·정경심 관련 확실한 범죄 증거 없을 것"


본인 허위사실 유포 고발건엔 "내 발로 출석 안해, 영장 받아오라"
여권 "靑·黨 대신 조국 엄호 진두지휘" "정계복귀 몸풀기" 해석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시민〈사진〉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지난 12일 "검찰은 조국 법무부 장관 또는 조 장관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범죄를 저질렀다는 확실한 증거가 없을 것"이라며 "이제 수사를 마무리 지어야 할 시점에 왔다"고 말했다. 연일 조 장관 감싸기를 위해 무리한 주장을 펴왔던 유 이사장이 급기야 검찰 수사 중단까지 요구한 것이다. 여권에서조차 "유 이사장이 왜 이렇게 '조국 사태'에 깊이 개입하는지 의아하다"는 반응이 나왔다. 최근 유 이사장 행보와 관련해 '청와대·여당과의 역할 분담론' '정계 복귀를 위한 몸 풀기' 등 다양한 해석이 제기되고 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제주에서 진행한 '노무현시민학교' 강연에서 "특수부 검사 3개 팀이 들어가서 수사관까지 100명이 넘는 인력을 동원해서 압수 수색을 하고 나온 게 아직 불확실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뭔가 쥐고 있었다면 압수 수색을 많이 했을 리가 없었을 것"이라며 "검찰이 '지금까지 (증거가) 없다는 것은 거의 확실하구나'라고 생각하게 됐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제게 특별한 정보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내가 검사라고 생각하며 사안을 들여다보니 지금은 (혐의가) 없다고 확신이 든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한 시민단체가 자신을 허위사실 유포 및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것과 관련해선 "고발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다"며 "제 발로는 출석하지 않겠다. 다만 법원에서 영장을 받아온다면 조사를 받아야 하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유 이사장이 '조국 수호'를 너무 열심히 하다 보니 점점 더 조국스러워지고 있다"며 "위선 떠는 것까지 조국을 닮을 필요는 없지 않은가"라고 했다. '조국 저격수'를 자처한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유 이사장이 조국 구하기는커녕 본인도 헤어나기 힘든 수렁에 빠져들고 있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자신이 조국 사태와 관련해 강도 높은 발언을 이어가고 있는 이유를 "노무현 전 대통령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유 이사장은 "2009년 노 대통령이 공격당할 때 발언도 잘 안 하고 주춤하다 일이 생겨버렸다"며 "(이번에도) 가만히 있으면 나중에 후회할 것 같아 참전했다"고 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검찰 수사를 "가족을 인질로 잡은 저질 스릴러"라고 했고 '검찰의 쿠데타' '윤석열의 난(亂)' '전두환 신군부와 비슷하다' 등으로 40일이 넘게 발언 수위를 높여 왔다.

그러나 여권에서도 "최근 행보를 설명하기엔 유 이사장의 말에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말이 나온다. 여권에선 정부·여당과 유 이사장 간의 역할 분담론이 제기된다. 유 이사장은 민주당 소속이 아니다. 한 중진 의원은 "청와대나 민주당이 나서서 하기 어려운 말들을 외곽에서 유 이사장이 자유롭게 하면서 지지층의 여론을 결집하고 있다"고 했다. 지난 8월 말쯤 청와대 핵심 인사들이 유 이사장에게 지원을 요청했다는 말도 나온다. 유 이사장을 비롯해 대권 주자로 분류되는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등이 '조 장관 지원 사격'에 나선 시점도 이때부터였다.

유 이사장이 정계 복귀를 위한 몸 풀기에 나섰다는 시각도 있다. 민주당 한 초선 의원은 "유 이사장이 이번 사태를 거치면서 인지도가 상승한 것은 물론 친문 지지층 결집 효과를 얻게 됐다"고 했다. 유 이사장이 여러 차례 "차기 대선 주자 여론조사에서 이름을 빼달라"며 정계 복귀에 선을 그었지만 그의 주변에선 "이제 남은 건 유 이사장뿐"이라는 말도 나온다. 민주당 한 의원은 "가장 유력했던 조국 장관이 차기 주자에서 빠지면 친문 진영에서는 현재 유 이사장만 남는 것"이라고 했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