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中 석탄발전 전세계 53% 차지…미세먼지 다량 생성

중국이 기후악당 오명에서 벗어나기가 힘들 것으로 보인다. 탈탄소 사회를 추구하겠다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공언과 달리 중국이 지난해 전 세계 석탄발전의 53%를 차지했다.

지난해 중국의 석탄을 사용한 발전량이 전 세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3%로 5년 전보다 9%포인트 상승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런던에 소재한 에너지·기후 연구단체 엠버의 연구결과를 인용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석탄화력발전소는 온실가스는 물론 미세먼지도 다량 생성하는 시설로 알려졌다.

엠버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이 풍력과 태양광 발전량을 각각 71.7기가와트(GW)와 48.2GW 확대했으나 이는 전체 에너지 소비 증가분의 절반 정도에 불과했다. 특히 주요 20개국(G20) 가운데 석탄발전이 크게 증가한 나라는 중국뿐이라고 엠버가 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의 전체 에너지 소비량 가운데 석탄 비중이 10년 전 70% 수준에서 지난해 56.8%로 내리기는 했지만 절대적인 발전량은 2016∼2020년 사이 19% 늘어났다.



엠버의 한 관계자는 로이터통신에 "중국은 아직까지 급속한 전기 수요 증가를 충족시킬 수 있는 청정에너지를 찾지 못하고 있다"며 "신재생에너지는 작년 중국 전력소비 증가율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고 말했다. 지난 2월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중국 내 신규 석탄화력발전 설비는 38.4GW에 달해 전 세계가 건설한 양보다 3배 이상 많았다.

29일 우리나라 전역의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 수준으로 치솟았는데 이번 공기질 악화는 국외 유입 오염물질(내몽골 고원과 몽골 고비사막 등 황사와 중국 내 오염물질)이 전날 밤부터 북서풍을 타고 한반도에 날아들어온 영향으로 알려졌다.

[김덕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르투아서 2:1 을 바르셀로나:부여는 그들이 싸울 수 있습니다
메시지 않을 얻었 레알 마드리드에 대한 수 있기 때문에 2018 년
지네딘 지단:레알 마드리드는 바르카를 당연히 이겼다. 판사의 모든 것을 탓할 수는 없습니다
Ronald Koeman:심판은 명확한 페널티를 취 했어야합니다. 그러나 바르셀로나이 그것을 받아들이는 다시
Braithwaite 의 가을에 Sergi Roberto:나는 심판이 즉시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고 말한 것에 놀랐다. 그는 바르을 해결하지 않았다
전 심판 Iturralde Gonzalez 는 Braithwaite 에 페널티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안두하르 올리버지 생각
카를루스 헨리 케 카세 미루어 2 색에서 카드를 분 놓칠 것이 레알 마드리드 헤타페의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