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10주년 맞은 파다프, 무관중 축제로 시대 변화 맞춘다


문화 융복합시대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대표 융복합공연예술축제 ‘PADAF(파다프) 2020’가 올해 10주년을 맞아 ‘New Normal Post Contact’(뉴노멀 포스트 콘택트)라는 주제로 새로운 기준의 축제로 변신한다.

파다프는 6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변화하는 문화예술공연계 생태계에 발맞춰 모든 공연을 무관중 온라인 중계 방식으로 오는 22일부터 9월 5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22일~23일 양일간 M극장 현장공연은 무관중으로 진행하고 29일과 30일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녹화중계를 진행한다. 이후 무대 공연의 영상화를 통한 재연출 과정을 거쳐 트레일러 영상 제작을 모든 작품에 지원한다. 또 이번에 선보인 작품 중 우수작품을 선정해 9월 5일 롯데시네마 건대점에서 시사회 및 시상식을 할 예정이다.

올해 파다프에서는 전문멘토들의 체계적인 워크숍을 기반으로 재창작된 13편의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22일에는 이연우의 ‘예상치 못한 찰나’, 양승관의 ‘집’, 김문경의 ‘체류자들’, 오신영의 ‘파동’, 곽희은·전병성·정소희의 ‘영’, 윤희섭의 ‘문’, 신원민의 ‘달걀’이 무대에 오른다. 이튿날에는 김은지·김희정의 ‘로봇아이’, 최정원의 ‘친밀한 타인’, 손은민·조현도·최원규의 ‘맞멘’, 김정규·이윤조의 ‘향초’, 노승우의 ‘모든 날의 새로운 날’, 오형은의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가 관객을 만난다.

김형남 조직위원장은 “파다프는 2011년 무용과 연극의 융합을 시작으로 무용, 연극, 영상, 영화, 음악 등 다양한 장르 간 융복합을 선보이고 있는 국내 유일의 축제로 성장해왔다”며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을 깨우고 삶 속에 숨겨진 예술을 찾아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워크숍은 과정과 내용을 더 효율적으로 개편하면서 내실을 다졌다. 1차 워크숍은 실연하는 극장의 무대감독을 초빙해 조명과 무대에 관한 기초적이고 실질적인 강의를 진행해 참여자들의 공연장 이해를 도왔다. 2차 워크숍은 참여자가 멘토를 만나 작품 진행 과정을 함께 보면서 소통하는 시간을 보냈다. 3차 워크숍은 트레일러 영상 워크숍으로 촬영·영상감독과 참여자들이 온라인으로 만나 촬영 콘셉트 회의를 진행한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Football news:

비달했다 안녕을 바르셀로나:자랑스럽게 착용이 셔츠와 연주와 함께 유명한 선수
호날두의 명예에 아카데미 이름을 변경 스포츠
레즈 받을 것이다 9 백만 유로에 일년에는 아틀레티코
리버풀이 전송 창에서 다른 사람을 구입하지 않습니다
세메두(Semedu)는 울버햄프톤으로 3 천 5 백만유로에 접근합니다. 계약-2025 년 여름까지
케파의 실수에 대한 Bosnich:이 끝이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가 필요한 경쟁자
라키 티치료는 그의 경력을 가진 크로아티아 국가 대표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