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30억대 대학원 용역사업 따낸 업체들…대표가 교수?

<앵커>

경희대 대학원이 30억 원대 규모의 용역사업을 특정 업체들에 수의계약으로 몰아준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교육부가 감사를 하고 있는데, 이런 용역 계약을 따낸 업체 대표들 가운데에는 대학원의 겸임교수들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백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5월 개교 70년 만에 처음으로 교육부 종합감사를 받은 경희대학교.

일부 대학원이 특정 업체들과 맺은 용역 계약이 문제가 돼 추가 감사를 받았습니다.

SBS가 입수한 교육부 감사 자료에 따르면 경영대학원과 특수대학원인 글로벌미래교육원은 지난 3년 동안 모두 66건, 33억여 원의 용역사업을 대학 내 총무관리처를 통하지 않고 수의계약으로 특정 업체들에게 맡겼습니다.

대학원생 모집을 위한 홍보 사업 등이었습니다.

국가계약법령을 준용하는 경희대의 자체 구매 규정은 2천만 원을 초과하는 용역 계약은 총무관리처에 의뢰해 경쟁 입찰로 진행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교육부가 문제 삼는 업체들 가운데 두 곳은 계약 당시 대표가 각각 두 대학원의 겸임교수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두 업체가 따낸 용역 계약은 18억 원.

두 교수 중 한 명은 "수의계약이 문제가 되는 것은 이번에 처음 알았고, 비리나 특혜는 없었다"고 해명했고, 다른 교수는 취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경희대 관계자 : 수의계약 자체는 저희가 지적이 명확하기 때문에, 일단 잘못된 게 있으면 바로 처분이 나오기 전이라도 저희가 중지시켜야 하기 때문에, 다 중지를 시켰습니다.]

교육부는 필요한 경우 검·경에 수사를 의뢰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입니다.

Football news:

한스-디터 영화:나는 알라바 바이에른과 계약을 체결 바랍니다. 우리 클럽의 세계 최고
디에고 마라도나:메시는 바르셀로나에게 모든 것을 준 정상에 가져왔다. 그는 처리하지 않은 방법으로 그는 자격
페데리코 치에사:나는 유브에 내 마크를 떠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우리는 좋은 결과를 얻을 것입니다
코치의 벤피카다:나는 원하지 않는 우리들을 보면 다음과 같이 현재 바르셀로나,그것은 아무것도
바르카로 돌아 오는 과르디올라:나는 맨 시티에서 행복 해요. 나는 여기에 머물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Fabinho 재생되지 않습니다 웨스트 햄과 부상으로 인해
로널드 코먼:마라도나는 자신의 시간에 최고였다. 지금 최고의 메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