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45초만에 파스타 '뚝딱'…日 요리사 정체에 '깜놀'

[사진 출처 = 테크매직 공식 홈페이지]
사진설명[사진 출처 = 테크매직 공식 홈페이지]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제는 로봇 셰프가 만드는 파스타를 맛볼 수 있다.

일본의 PR 타임스는 세계 최초 파스타 자동조리 로봇 ‘P-Robo’를 도입한 레스토랑 ‘에비노 스파게티’가 6월 30일 도쿄 마루노우치 빌딩에 개업한다고 보도했다. P-Robo는 테크매직(TechMagic) 사가 2018년부터 연구개발한 로봇이다. 식당 운영은 프론토 코퍼레이션 사가 맡았다.

P-Robo는 빠른 속도로 맛있는 파스타를 만든다. 파스타 한 그릇을 조리하는데 75초, 연속해서 두 그릇 이상을 조리하면 두 그릇째부터는 45초가 소요된다. 1시간에 무려 90그릇을 만들 수 있다. 프라이팬 4개를 상황에 맞게 움직이고 고출력 인덕션을 사용해 소스가 면에 잘 어울리게 배합된다. 또한, 손쉬운 인터페이스로 조리 과정을 한눈에 알 수 있으며 레시피 입력도 쉽게 할 수 있다. AI를 활용한 화면 인식 기술로 파스타 재료가 어떤 것인지 파악할 수 있다.



이 P-Robo 덕분에 에비노 스파게티에는 직원이 1~2명만 상주해 파스타 서빙만 할 예정이다. 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조리업계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또한, 위드코로나 시대에 맞는 안전한 매장 운영이 가능하다. P-Robo가 만든 파스타는 ‘알 덴테(치아에 닿는 식감)’을 유지해 맛도 좋다고 한다.

에비노 스파게티는 도쿄도 치요다구 마루노우치 빌딩 지하 1층에 있다. 32석 규모이며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 30분까지 영업한다. 스파게티와 샐러드 메뉴는 포장도 가능하다.

[서주훈 여행+ 인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