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4월 취업자 65만2천명 증가…6년 8개월 만에 최대

고용률 60.4%…40개월 만에 전 연령대서 늘어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4월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65만2천명 늘며 두 달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최근 경기 회복의 움직임이 반영돼 고용률이 전 연령대에서 상승했고, 비경제활동인구도 두 달 연속 감소했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고용동향’을 보면, 4월 취업자 수는 2721만4천명으로 1년 전 같은 달과 견주어 65만2천명 늘었다. 이는 2014년 8월 67만명 증가한 이후 최대치다. 지난달(31만4천명 증가)에 이어 두 달 연이어 증가한 데다 증가 폭도 두 배 이상 확대됐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국내 생산과 소비 확대, 수출 호조 등 경기 회복과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유지되고, 지난해 4월 고용 충격의 기저효과가 반영돼 취업자가 2개월 연속 증가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이후 월별 고용 추세를 비교할 수 있는 계절조정 기준으로 봐도 취업자 수는 3개월 연속 증가세다. 계절조정 기준 4월 취업자 수는 지난달보다 6만8천명 증가했다. 지난 2월(53만2천명 증가)과 3월(12만8천명 증가)보다 증가 폭은 다소 줄었지만, 고용 개선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15세 이상 전체 고용률은 60.4%로 지난해보다 1.0%포인트 올랐다. 고용률은 모든 연령대에서 증가했는데, 이는 2018년 1월 이후 처음이다. 전체 실업률은 4%로 지난해보다 0.2%포인트 떨어졌지만,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10%로 0.7%포인트 올랐다. 실업자 수는 114만7천명으로 1년 전보다 2만5천명 줄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년 전보다 32만4천명 줄어든 1천666만7천명이었다. 지난달에 이어 2개월 연속 감소했고, 2014년 4월 이후 최대 감소 폭이다. 이지혜 기자 godot@hani.co.kr

Football news:

스코틀랜드의 코스가 있었의 많은 좋은 순간 그룹 동안 단계이지만,어떤 점을 득점
잉글랜드는 역사상 가장 지루한 그룹 수상자입니다. 두 가지 목표가 충분했습니다! 그리고 월드컵에서 이탈리아 인들은 한때 한 명으로도 처음이되었습니다
Dalic-팬들에게 도달한 후에 유로 플레이오프:당신은 우리의 힘,그리고 우리는 것입니다 당신의 자부심
모드리되었는 젊은 그리고 가장 오래된 골잡이에서 크로아티아에서 유로
체코 공화국 쉴가바 코치:우리는 그룹에서 나와 영국과 1 위를 차지하기 위해 싸웠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원하는 것을 달성했습니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영국 원하는 그룹을 승리를 계속 재생 웸블리에서-그것은 성공
루카 모드리치:크로아티아가 이런 식으로 플레이 할 때,우리는 모두에게 위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