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5·18단체 "교도소 발굴 계기로 암매장 실체 밝혀야"

"의혹 규명 첫 단추 될 것…행불자 가족 한 풀어줘야"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5·18기념재단과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대한문화재연구원이 28일 오전 광주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 경비교육대 건물 뒤편에서 발굴 조사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최근 교도소에서 신원 미상 유골이 다수 발견됨에 따라 1980년 5월 5·18민주화운동 행방불명자를 찾기 위한 작업이 재개됐다. 2020.01.28.

sdhdream@newsis.com

[광주=뉴시스] 신대희 변재훈 기자 = 5·18민주화운동 행방불명자 유해를 찾기 위한 옛 광주교도소 부지 내 발굴 조사가 시작된 가운데 5·18단체는 발굴을 통해 의미 있는 성과가 나와 행불자 가족들의 한이 풀리길 바랐다.

5·18기념재단은 28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닷새간 광주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 수형자 공동묘지 주변 경비교도대 건물 뒤편 2888㎡ 부지에서 발굴 조사를 한다.

지난달 19일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자 묘지에서 신원 미상 유골 수십 구가 발견됨에 따라 다른 유골이 묻혀있는지 확인해보기 위해서다.

발굴에 앞서 개토식에 참석한 김후식 5·18부상자회장은 "매번 조사가 진행될 때마다 유가족들의 마음은 아프지만, (진실을 찾는) 중요한 일이기 때문에 멈출 수 없다"면서 "진상조사위원회가 꾸려지면 행불자 암매장 의혹에 대한 조사가 본격화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춘식 5·18유족회장은 "과거 발굴 당시 교도대 뒤편 건물 주변을 조사하지 않아 아쉬웠다. 희박한 가능성이라도 제대로 확인해야 한다"며 "이번 조사를 계기로 행방불명자 암매장 의혹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흥식 5·18구속부상자회장은 "아직도 교도소 인근에 사체 17구를 암매장했다는 정보는 있는데 유해나 흔적이 남아있지 않다"면서 "면밀하게 조사하고 확인해 유해를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야 한다. 나아가 암매장 의혹의 책임자를 규명하고 사죄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희생자 유해를 반드시 찾을 수 있길 소망한다"며 "행불자 암매장은 5·18 미완의 과제 중 가장 가슴 아픈 문제다. 유력한 암매장지이자 숱한 의혹이 제기된 교도소 터가 사라지기 전에 발굴 조사를 통해 의미있는 결과가 나오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조사가 진상조사위의 행불자 관련 진상 규명 활동에도 실마리가 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차종수 5·18재단 고백과 증언센터 팀장은 "행불자 가족들은 40년동안 한 줌의 유해 만이라도 찾길 바라는 간절한 마음이었다. 그동안 놓지 않았던 희망을 이제는 확인해야 한다"면서 "이번 조사가 행불자 암매장 의혹 규명의 첫 단추가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wisdom21@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