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아 진짜요? 수십 번"…아이돌 팬 '현타' 안긴 강유미 ASMR

개그우먼 강유미의 ASMR 영상이 아이돌 팬들에게 뜻밖의 '현타(현실 자각 타임)'를 안겼습니다.

강유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어디선가 본 것 같은 사람들을 캐릭터화시켜 ASMR 영상을 업로드해왔습니다. 특히 어제(21일) 올린 영상에선 팬 사인회에 무성의한 태도로 임하는 아이돌을 연기해 아이돌 팬들의 많은 공감을 얻었는데요, 영상에서 강유미는 인기 아이돌과 그 아이돌을 사랑하는 팬을 1인 2역으로 완벽하게 소화했습니다.


강유미는 먼저 영상통화 팬 사인회를 기다리는 팬의 초조한 모습을 현실적으로 표현했는데요, 아이돌에게 예쁘게 보이고 싶은 마음에 밥도 먹지 않고 자신의 차례를 기다리며 샴페인을 마시고, 미리 준비한 대사와 액션들을 연습하는 등 세심한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이어 가상의 아이돌 '강민'으로 변신한 강유미와 영상통화 팬 사인회가 시작되자 팬을 연기하는 강유미는 환호성을 지르며 감탄하다가 준비한 대사들을 떨리는 목소리로 이어갔습니다. "민아, 나 앨범 260장 사서 민이 포토카드 50장 모았어. 박수쳐줘"라고 팬이 말하자 강민은 "아 진짜요?"라며 건조하게 반응했고, 이후로도 강민은 금방이라도 잠들 것 같은 눈으로 팬의 모든 말에 "아 진짜요?"로 대답했습니다.


또 팬이 생일을 맞았다며 강민에게 선물로 애교를 보여달라고 하자 단호하게 "애교는 시키지 말아 주세요"라고 거절하는 등 실제 팬들이 보기에도 상처받을 리액션들이 이어졌습니다. 팬의 모든 말에 관심 없는 듯한 눈빛과 팬 사인회를 빨리 끝내고 싶어 하는 마음이 너무나도 잘 드러났기 때문이었는데요, 이에 영상을 본 많은 팬들은 "보는 내내 숨 막힌다. 현타 와서 내가 다 뛰쳐나가고 싶다" 등 공감 댓글을 남겼습니다.

팬들은 "극 현실주의로 눈물이 흐른다", "웃기기만 할 줄 알았는데 현타 온다", "저렇게 대놓고 성의 없는데도 귀엽다고 하는 모습이 딱 나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면서 "팬 사인회 갔다가 탈덕하는 사람이 많다", "스쳐 가는 몇 분이 팬들한테는 몇십 년이 되기도 하는데"라며 실제 팬 사인회 경험을 떠올리기도 했습니다.


 


(사진=유튜브 '강유미 yumi kang좋아서 하는 채널')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Football news: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드 게아와 무술에 대한 제안을 고려할 준비가되어 있습니다. 헨더슨 떠나고 싶은 경우 스페인을 유지
카를로스 비안치:메시는 여전히 일부 게임에서 팀 전체를 드리블 할 수 있습니다. 그가 독특하고,다음과 같은 모두 이번
현실 세계는 무기고에서 젊은이의 진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마드리드에서,그들은 그
달력에 대한 격려:이것은 변명이 아니라 특권입니다. 프리미어 리그 우리 그리고 우리는 그것을 받아들
메시는 그 어느 때보다도 술집에 머물기에 더 개방적입니다. 그가 좋아하지 않는 소문에 대해 PSG
목표 Mbappe 바라는 최고의 첫 경기에서 1/8 결승전 챔피언스 리그의 공방-3
챔피언스 리그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PSG 와 Tuchel 프로 1:3:내 경력에서 최악의 패배. 나는 같은 느낌이 나는 어둠 속에서 이틀 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