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아영FBC, ‘파이퍼 하이직 레어 2008’ 출시… 마릴린 먼로 샴페인

종합주류업체 아영FBC는 샴페인 브랜드 파이퍼 하이직(Piper-Heidsieck)의 최고급 빈티지 ‘레어 2008(RARE 2008)’ 샴페인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파이퍼 하이직은 ‘마릴린 먼로의 샴페인’으로 널리 알려졌다. 마릴린 먼로가 아침에 파이퍼 하이직을 즐겨 마셨다고 한다. 레어 시리즈는 2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파이퍼 하이직 샴페인 하우스가 심혈을 기울여 만든 최고급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레어 2008 빈티지 샴페인은 역대 최고라고 꼽혔던 1996년 빈티지와 흡사하다는 평가를 받는 제품이기도 하다. 지속성과 밸런스가 우수하다는 평가다. 특히 2008년은 포도 생산량이 많지 않았던 반면 품질이 매우 우수했기 때문에 세계적인 샴페인 평론가들로부터 1996년 이후 최고의 빈티지로 여겨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유명 와인 평가에서 100점 만점에 100점을 받은 적도 있다고 한다.

이번에 국내 출시된 레어 2008 빈티지 샴페인은 다양한 꽃 향과 잘 익은 과실의 아로마, 기분 좋은 미네랄 향이 특징이라고 아영FBC 측은 설명했다. 시간이 지나면 바닐라 꽃과 신선한 코코넛, 아몬드, 잘 익은 배의 조화를 느낄 수 있고 오렌지와 블랙 커런트 꽃 향이 뒤따라온다고 전했다. 아영FBC 관계자는 “레어 빈티지 샴페인을 수확한 2008년 여름은 서늘한 해양성 기후가 빈티지에 최적화된 환경을 구현해 최고 수준 제품을 만들 수 있었다”며 “균형 잡힌 입안 느낌 덕분에 음식과 곁들이기 좋고 매콤한 음식과도 잘 어울리는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레어 2008 빈티지 샴페인은 와인나라 직영점과 주요 백화점에서 구매 가능하다. 가격은 30만 원대로 책정됐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아영FBC, ‘파이퍼 하이직 레어 2008’ 출시… 마릴린 먼로 샴페인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Benfica 는 yaremchuk 에 1500 만 유로를 지불 할 것입니다. 앞으로의 우크라이나 국가 팀은 이미 리스본에서
Barca Braida 의 전 이사:Pjanic 은 유벤투스로 돌아가고 싶어합니다. 우리가 말한 그와 함께 세 개 또는 네 개의 일 전에
Hames Rodriguez:나는 어디에서 놀 것인지 모른다. 레알 마드리드에서의 내 사이클은 끝났습니다
음 키타 리안과의 관계에서 무 링: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 맨체스터에 남아 있 맨체스터
FIFA UEFA 요청을 거부의 바스크어 국가의 축구 연맹에 대한 인식을 독립적으로 회원의 조직에서 스페인
벨라루스 2022 년 월드컵 경기에서 트센트라니 디스트릭 스타디움에서 카잔
제라드 피케:우리는 메시가 새로운 계약을 맺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우리가 원하는 그를 우리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