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아내의맛' 하승진 누나 하은주, '담석 된장찌개'로 '요리 허당' 인증

하승진의 누나 하은주가 '요리 허당' 면모를 제대로 과시했다.

19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충남 태안으로 여행을 떠난 하승진 가족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셰프를 맡은 하승진의 누나 하은주는 가족들을 위해 바지락 된장찌개를 끓였다. 이때 해감을 하지 않은 바지락을 냄비에 한가득 넣고 끓여 '미각 테러리스트'다운 모습을 보였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본 출연진은 "바지락 된장찌개가 아니라 담석 된장찌개"라며 놀라워했다.

하승진의 아내 김화영은 찌개를 맛보고는 "맛이 이상하다"고 말했다. 해감을 하지 않아 모래를 비롯한 불순물이 우러난 탓이었다.

두 사람은 찌개를 살리기 위해 된장을 퍼넣었다. 하지만 맛은 돌아오지 않았다. 하은주는 찌개 맛을 보고는 헛구역질을 하기도 했다. 느타리버섯 불린 물을 넣으며 소생을 꾀했지만 바지락 된장찌개 맛은 이미 저 세상으로 가버린 뒤였다.

하은주는 아이들을 위해 돈가스를 준비하기도 했다. 하지만 기름을 넣지 않고 구워 돈가스를 태우고 말았다.

이를 지켜본 하승진의 아버지는 "어떻게 저렇게 음식 솜씨가 없을까. 어떻게 살아"라며 한숨을 내쉬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