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안철수, 檢편중인사에 “너무 능력주의 휩싸이다보면…”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던 안철수(가운데) 국민의힘 의원과 허성우(왼쪽) 백서 편집위원장 서일준 인수위 행정실장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오픈 라운지에서 인수위 백서 완성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12일 윤석열정부의 검찰 편중 인사 논란과 관련해 “보통 보면 너무 능력주의에 이렇게 휩싸이다 보면 다양성이 가진 힘을 간과하기 쉽다”면서도 “비판하기 보다는 처음에는 지켜보자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MBN에 출연해 “다양해야 사고의 폭이 넓어지고 여러 가지 문제점 또는 리스크에 대해서 미리 검증이 되고 그러면서 더 경쟁력이 있는 것”이라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아마 그런 점들에 대해선 정부를 운영하면서 조금씩 거기에 따라서 여러 가지 정책들을 만들어나가시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안 의원은 다만 “아마 대통령께서 나름대로 철학을 가지고 고민을 하고 그래서 이 방향이 국민들의 편익을 위해서 좋은 방향이라고 생각해서 결단하셨을 것”이라며 “비판하기보다는 처음에는 지켜보자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서울에서 50대 남성 위주라고 하셨는데 그다음에 또 연이어서 여성에 대한 인사들을 하셨다”며 “그런 것들이 조금씩 아마 실행해 보시고 나서 부족한 점들을 보완하시는 과정이 아닌가 싶어서 지금은 한 달도 채 안 되는 이 기간에 지켜보자는 그런 입장”이라고 부연했다.

안 의원은 대선 당시 합의한 ‘공동 정부’ 약속에 대해선 “수요자인 국민들의 관점에서는 그게 무슨 관심이 있겠느냐. 오히려 인사의 결과로 국민들의 생활이 훨씬 더 좋아지고 그동안에 오래됐던 문제들이 해결되고 그런 것들이 더 중요하지 않겠느냐”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저도 추천을 하지만 더 좋은 사람이 있으면 저는 흔쾌히 그 사람이 더 적임자다, 오히려 저는 그렇게 생각한다”고 덧붙혔다.

안 의원은 당내 친윤(친윤석열)계 의원들이 주축이 된 대규모 의원모임 ‘민들레’(가칭)에 대해선 “공부 모임은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며 “가능하면 벽을 낮춰서 누구든지 참여할 수 있고 심지어는 여당 야당 구분 없이 어떤 주제에 대해서 관심 있는 사람들이 모이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정말로 중요한 법안이 있다면, 거기에 대해서 공부 모임이 있다면 그런 작업들이 더 원활하게 되고 그러면 국민들이 혜택을 받는 것이고 대한민국 발전에 도움이 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안 의원은 윤석열 정부와의 관계에 대해 “(정부가) 국민들이 보기에 잘못된 방향으로 간다고 하면 거기에 대해서는 제 정치적인 이해득실과 상관없이, 냉정하게 이런 부분들에 대해서는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는 부분이 있다면 얘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차기 당권 도전 계획에 대해선 “솔직히 말씀드리면 지금 당장은 저희 의원실이라든지 지역의 사무소를 포함한 지역 조직들을 이렇게 만들어나가는 데 지금 온 노력을 집중하는 그런 상황”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