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안양대, 600년 역사 이탈리아 토리노대와 손잡았다

associate_pic

[안양=뉴시스] 박석희 기자 = 경기 안양대학교가 해외 대학교와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는 ‘동서 문명 교류와 담론 확장’에 주력하고 있다.

안양대학교는 22일 이탈리아의 토리노 대학과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안양대 신학연구소 HK+(인문 한국 플러스) 사업단과 토리노 대학의 인문학과가 주관한 이번 협약이 성사되기까지는 '삼국유사'를 이탈리아어로 번역한 유럽 제1세대 한국학 전문가인 안양대 마우리찌오 리오또 교수의 역할이 컸다.

 협약에 따라 양 대학은 ▲서양 고전(그리스어와 라틴어 문헌) 연구와 번역을 위한 협력 ▲전통적인 아시아 문명 담론과 유럽 그리스-로마 문명 담론의 비교 및 창조적 수렴에 대학 공동연구 등을 한다.

또 ▲학술대회 개최와 연구논문 및 출판에 대한 협력에 나서는 등 상호 방문을 통한 교류를 추진한다.

앞서 안양대학교는 2019년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인문 한국 플러스(HK⁺) 사업에 선정됐다.

이후 안양대는 ‘동서 교류 문헌 연구: 텍스트의 축적’ 주제의 연구를 통해 동서 교류 문헌을 주제별, 시대별, 언어별로 분류하고 조사 및 축적한 후 이를 통합해 비교하는 등 잘 알려진 동서 교류 문헌의 연구들과 연결·확장한다.

 토리노 대학은 1404년 학습원으로 시작해 각 세기를 거쳐오면서 교육기관 및 연구기관으로서 중요한 임무를 수행해오고 있다.

현재 13개 학부 55개 학과를 운영하면서, 농업, 경제, 교육, 외국어 문학, 법, 문학과 철학, 자연과학, 의학과 약학 정치학, 심리학, 수의학 등에서 강점을 보인다.

 이 학교 출신으로는 르네상스 인문학자 에라스무스(1469~1536) 등이 있다.

한편 70여년 역사의 안양대학교는 교육부가 선정한 ‘잘 가르치는 대학(ACE+)’으로서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식재산교육 선도대학’, ‘통일 캠퍼스 대학’, ‘인문 한국 플러스(HK+)대학’과 함께 ‘창의융합 작고 강한 대학’으로 성장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e@newsis.com

Football news:

카바니는 훈련에 복귀하여 크리스털 팰리스와 대결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파비오 카펠로,유벤투스는 항구에 대해 럭비를했다. 만두 및 키에사이 차이를 만들 수 있습니다 이대
네이 마르:나는 게시된 내에서 내 부상 및 얻지 못해 메시지를 말하고,어떻게 전문입니다. 아니요
Ole Gunnar Solscher:심사 위원의 작업은 매우 어렵고 추가 압력이 없습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의 결정을 내릴
Joan Laporta:선거에서 이기지 않으면 Messi 가 Barca 에 머물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그는 클럽의 수익의 30%를 제공합니다
Trent 했던 우상화 제라드 이후로 그 아이를,그리고 그는 동화 속에:그가 스티븐의 관심과 주장의 역할이다. 좋은 인연이야기
부상으로 인한 아자르의 회복이 지연됩니다. 아마 3 월 7 일 아틀레티코와 대결하지 않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