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안산 페미’ 공격 되레 편들어준 국민의힘 대변인

양준우 “남혐 용어 사용해 자초”
백래시 공론화에 ‘이준석 책임론’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국민의힘 대변인이 양궁 국가대표 안산 선수를 향한 ‘백래시’(성평등에 대한 반발성 공격)를 “안 선수의 남혐 용어 사용” 때문이라는 식으로 정당화하면서 정치권 안팎의 비판이 커지고 있다. 일부 남성 커뮤니티에서 시작된 근거 없는 주장을 제1야당 대변인이 그대로 수용해 논란을 증폭시켰다는 지적이다.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은 지난 30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안 선수를 향한 온라인 공격에 대해 “논란의 시작은 허구였으나, 이후 안 선수가 남혐 단어로 지목된 여러 용어들을 사용했던 것이 드러나면서 실재하는 갈등으로 변했다”고 밝혔다. 양 대변인은 “이 논란의 핵심은 ‘남혐 용어 사용’에 있고, 레디컬 페미니즘에 대한 비판에 있다. 이걸 여성 전체에 대한 공격이나, 여혐으로 치환하는 것은 그동안 레디컬 페미니스트들이 재미 봐왔던 ‘성역화’에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안 선수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매우 많은 수를 뜻하는 ‘오조오억’이나 잘 들리지 않는 한국말을 의성어로 표현한 ‘웅앵웅’ 등 일부 ‘남성 커뮤니티’에서 ‘남혐 용어’라고 규정한 단어들을 사용해 ‘페미니즘 공격’의 빌미를 제공했다는 주장이다. 양 대변인은 이준석 대표의 공약인 ‘토론배틀’을 통해 선발된 당직자다. 안 선수가 이런 표현을 사용했다며 페미니스트라고 공격하는 건 근거 없는 백래시다. 권수현 젠더정치연구소 ‘여세연’ 대표는 1일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남성들 마음대로 해당 단어를 ‘남혐 용어’라고 붙여놓고 이를 사용하는 이들을 페미니스트라고 규정해 입막음하려는 시도”라고 짚으며 “제1야당 대변인이 이들과 똑같은 주장을 하면 이들의 얘기가 힘을 얻게 된다. (백래시 주장을) 공적인 영역으로 승인해 논쟁이 가능한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점에서 문제”라고 지적했다. 권 대표는 “그런 목소리를 정당하다고 승인해준 당대표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논란은 ‘20대 남성의 역차별’ 정서를 대변했던 ‘이준석 체제’의 산물이라는 지적이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도 “민주주의 사회에서 자의적으로 ‘페미니즘’이라는 단어를 휘두르며 동료 여성 시민들을 검열하고 몰아세우고 낙인찍을 권리는 누구에게도 없다”고 지적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애초에 잘못은 안산 선수에게 있었다, 여혐 공격한 남자들의 진의를 이해해줘야 한다, 이런 얘기인가”라며 “이준석표 토론배틀로 뽑힌 대변인이 대형 사고를 쳤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불거진 뒤 양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자제하고 있다”면서도 “저는 안 선수의 사례를 들 때 남혐 용어로 ‘지목된’ 여러 용어를 사용한 적이 있었다고 한 것이지 이게 진짜 혐오 단어라곤 단정짓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오연서 기자 loveletter@hani.co.kr

Football news:

호나우두,제발,그만 할 수 있니? 그것은 내 하루를 쉬게 할 것입니다. 크리스티아누를 촬영했다는 소년의 입구에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base
Savich Athletic with 게임의 심판에 대해:모든 단어에 대해 15 장의 카드를 보여주는 것은 정상이 아닙니다. 펠릭스의 의도가 없었을 터치하는 사람
팀 셔우드:첼시에서 베르너에게는 어려울 것입니다. 토트넘 미드필더 팀 셔우드가 첼시의 스트라이커 티모 베르너에 대해 말한 적이 있다
Klopp 에 Klattenburg:그는 잃는 방법을 모른다. 것이 잘못될 때,그는 그를 시작했을 짜증 얻을
후 도시 팬들에 과르디올라 0:0:나는 나쁜 경기에서 죄책감을 느낀다. 나는 감사하게 될 것입니다 경우에도 85 사람들
아르테타에 대한 시리즈 Ted 올가미를:제공하는 다른 관점에서 볼 수 있습 것 다른 측면에서
Marca dashes 는 Athletic 과의 경기에서 Suarez 와 Felix 의 게임을 평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