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아프리카 핀테크에도 눈독들이는 중국 자본

중국 자본이 아프리카 핀테크 기업 투자를 대폭 늘리고 있다. 광물 자원 개발, 인프라 구축 등 아프리카 투자를 지속해 온 중국이 금융 시장까지 선점하려는 시도로 분석된다.

8일 홍콩 사우사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휴대폰 제조업체 트랜스시온은 지난달 나이지리아 핀테크 회사인 팜페이에 4000만달러(약 475억원)을 투자했다. 트랜스시온은 내년부터 아프리카 지역에 판매하는 휴대폰에 팜페이의 결제 앱(응용 프로그램)을 설치할 계획이다.

지난달에는 나이지리아의 결제 앱 기업인 오페이가 중국 투자자들로부터 1억2000만달러 투자를 유치했다. 오페이는 이를 바탕으로 가나,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으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지난 8월에는 칭리우캐피탈, 주허벤처캐피털, 샤카벤처스 등 중국계 벤처캐피털(VS) 3사가 대중교통 결제 솔루션업체 고나에 투자했다. 개인 차량을 활용한 택배 서비스 플랫폼 로리시스템스도 중국계 VC인 힐하우스와 크리스털스트림의 자금을 받았다.

상하이 기반 VC인 고비파트너스의 토마스 차오 창업자는 “예전에는 중국 다음 투자처로 인도와 동남아시아를 주목했지만 이제 아프리카가 더 유망하고 확실한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말했다. 고비파트너스는 트랜스시온 등 중국 기업들과 아프리카 투자 전용 펀드를 조성했다.

1년 전만 해도 중국계 자금 상당수가 미국 실리콘밸리 투자에 집중했지만, 미국이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기업과 자금에 대한 조사를 강화하면서 투자 추세가 크게 둔화됐다. 시장조사업체 피치북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VC의 미국 투자 합계는 사상 최대인 148억달러에 달했지만 올 9월까지는 40억달러에 그쳤다.

SCMP는 중국 투자자들이 12억명에 달하는 아프리카에서 은행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사람이 상당수인데다 스마트폰 보급도 빠르게 늘고 있어 핀테크 산업 발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중국 정부와 대기업들은 아프리카의 광물 자원 개발, 항만·철도 등 인프라 구축 등에 수십억 달러를 투자해 왔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