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바이든, 투표 쉽게 하는 ‘국민을 위한 법’ 행정명령 서명 예정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피의 일요일’이라고 불리는 앨라배마주 셀마 대행진 56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미국인들이 투표를 더 쉽게 할 수 있도록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7일(현지시간) AFP통신이 보도했다.

‘피의 일요일 사건’은 지난 1965년 3월 7일 인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목사와 흑인들이 참정권을 요구하며 미국 앨라매마주 셀마에서 몽고메리까지 행진하려다 경찰로부터 강제 진압당한 사건이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 같은 행보는 공화당이 장악한 몇몇 주의회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거 패배 이후 부정선거를 주장하며 투표 접근성 축소를 추진한 데 따른 것이라고 AFP통신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마틴 루터 킹 목사의 부인인 코레타 킹과의 조찬에서 “오늘 피의 일요일 기념일에 유권자들이 투표 등록을 쉽게 하고, 투표에 대한 접근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행정명령에 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모든 유권자는 투표를 할 수 있어야 하고 투표 수를 집계해야 한다”며 “만약 좋은 아이디어가 있다면 숨길 것이 없다. 사람들이 투표하도록 하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셀마 행진이 남긴 유산은 자유시민들이 시민으로서 신성한 힘을 행사하는 것을 막을 수 없다는 것”이라며 “하지만 그 힘을 빼앗기 위해 모든 것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이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020년 선거 결과를 약화하려는 노력과 1월6일 의사당에 대한 공격은 전국 주에 걸쳐 투표권에 대한 공격으로 뒤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입법회기에 43개 주에서 250개 이상의 법안을 제출해 미국인들의 투표를 어렵게 만들고 있다”며 “우리는 그들이 성공하게 놔둘 수 없다”고 말했다.

지난 3일 민주당이 주도해 하원을 통과한 국민을 위한 법(For the People Act)은 투표 과정을 더 쉽게 해 많은 사람이 선거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전국적인 자동 유권자 등록 체계를 확립하고, 유권자 등록 취소, 수정 등을 온라인을 통해 할 수 있게 했다.

또 특정 정당이 유리하게 선거구를 구성하는 게리맨더링을 없애고 각 주에 독립적인 선거구 재조정위원회를 만들게 했다. 선거 자금 구성 과정에서 공직후보자들의 대규모의 정치 활동후원회 협력을 금지했다.

다만 상원은 민주당과 공화당이 양분하고 있어 국민을 위한 법이 통과될지는 미지수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바이든, 투표 쉽게 하는 ‘국민을 위한 법’ 행정명령 서명 예정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레알 마드리드는 킬링 센터 인 Modric-Casemiro-Kroos 를 6 천만 유로에 모았습니다. 심지어 루카 조빅은 더 가치가 있었다
지단에 0:0 리버풀:우리를 타고 폭풍의 자랑이 될 수 있습 우리의 성능
2 프리미어 리그 클럽에서 재생됩의 준결승전 챔피언스리그에는 2 시간이 3 시즌
공 하는 유명한 지단:많은 주인이 레알 마드리드에서 하지만 대부분의 모든 나는 같은 성격의 사람들
엠레 캔:우리는 아마도 세계 최고의 팀과 대결했을 것입니다. 우리는 자신의 자랑이 될 수 있
펩은 챔피언스 리그의 저주를 깨뜨렸다:그는 5 년 만에 처음으로 시티를 준결승에 진출시켰다. 만 4 플레이어에 남아 있는 클럽에서(그리고 첫번째)시간 클럽
위르겐 클롭:리버풀은 레알 마드리드에게 나쁜 느낌을주었습니다. 우리는 잘 연주하지 않았다,그러나 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