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박병호, 홈런포 2방으로 5타점…키움, 두산에 역전승

박병호가 첫 홈런을 쳤을 때, 키움 히어로즈는 추격할 힘을 얻었다. 두 번째 홈런이 터지자, 승리를 확신했다.

키움은 2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신한은행 쏠(SOL) 홈경기에서 두산 베어스에 10-7,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박병호는 2-7로 뒤진 4회 말 추격을 알리는 3점포를 쏘아 올렸고, 8-7로 근소하게 앞선 7회 말에는 승기를 굳히는 투런 아치를 그렸다.

이날 키움은 불운하게 출발했다.

키움 선발 조영건은 1회 1, 2번 타자를 잘 잡아내고 3번 오재일을 뜬공으로 유도했다.

그러나 2루수와 우익수 사이에 높이 뜬 공이 고척돔 천장을 맞으면서 방향이 꺾였고, 키움 2루수 서건창이 공을 놓쳤다.

두산으로서는 행운의 2루타였다.

고척돔 변수로 1회를 끝내지 못한 조영건은 김재환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고 첫 실점 했다.

이어 최주환에게 몸에 맞는 공을 내줘 2사 만루에 몰렸고 오재원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했다.

바뀐 투수 문성현마저 2사 만루에서 박세혁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내줘 추가 실점했다.

1회에 3점을 빼앗긴 키움은 3, 4회에도 연거푸 실점하며 2-7로 밀렸다.

박병호가 분위기를 바꿨다.

박병호는 4회 1사 1, 2루에서 두산 우완 홍건희의 시속 147㎞짜리 직구를 걷어 올려 왼쪽 담을 넘겼다.

박병호의 홈런으로 힘을 얻은 키움은 5회 김규민의 볼넷과 서건창의 우월 2루타로 만든 1사 2, 3루에서 김하성의 2타점 좌전 적시타를 쳐 7-7 동점을 만들었다.

7회에는 전세를 뒤집었다.

선두타자로 등장한 좌타자 서건창이 좌완 권혁을 공략해 우월 3루타를 쳤다.

서건창의 개인 50번째 3루타(KBO 역대 9번째)였다.

서건창이 김하성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홈을 밟아 키움은 8-7로 앞섰다.

1점으로는 안심할 수 없는 상황, 이정후가 중전 안타로 출루하자 박병호는 두산 우완 윤명준의 시속 123㎞ 커브를 통타해 왼쪽 담을 넘어가는 커다란 아치를 그렸다.

이날 박병호는 5타수 3안타(2홈런) 5타점으로 활약했다.

키움 마무리 조상우는 9회 2사 1루에서 서건창의 포구 실책으로 경기가 끝나지 않고, 포수 이지영이 마운드 방문 횟수를 넘겨 박동원으로 교체되는 어수선한 상황에서도 박건우를 삼진 처리하며 세이브(12개째)를 챙겼다.

2위 키움은 주중 3연전에서 2승 1패를 거둬 3위 두산과의 격차를 2.5게임으로 벌렸다.

(연합뉴스)

Football news:

바이에른 뮌헨과 게임에 대한 램파드:게임의 역사,모든 변경. 첼시는 신뢰할 필요가있다
지네딘 지단:뭔가 특별한 일이 일어날 때까지 나는 레알 마드리드의 코치입니다
챔피언스 리그에서 강등에 바란:이 내 패배입니다. 이 파트너에 대한 수치이다
지단과의 대화에 과르디올라:그는 라 리가 나를 축하하고 내 가족에 대해 물었다. 언젠간 저녁 먹고 모든 걸 얘기할 수 있길 바래요^. 맨체스터 시티의 관리자 Pep 가르디올라 말에 대한 대화와 레알 마드리드 관리자공 하는 유명한 지단 후 일치하 1/8 최종 경기를 재생할 수 있습니다
미래에 사리:나는 상사가 하나의 일치를 기반으로 결정을 내릴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전체 시즌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Levandovsky 의 보루시아로의 전송은 실수로 간주되었다. 그는 순간을 채찍질하고 미래의 스파르탁 플레이어 경쟁을 잃었다
라힘 스털링:리스본 티켓 찾기. 10 에서 24 까지. 리트 윗 당신이 도울 수 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