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백반기행’ 이종혁 “연극 관객으로 만난 아내, 돈 없어 결혼 결심”

배우 이종혁이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해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밝혔다.

22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이종혁이 게스트로 출연해 전남 해남으로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허영만과 이종혁은 매생이굴국에 생선구이 등 해남의 다양한 음식을 즐겼다.

허영만은 “부인이 미인이시라고”라며 운을 뗐고, 이종혁은 “미인인 편”이라고 쑥스러운 듯 답했다.이종혁이 아내와 처음 만난 러브스토리도 꺼냈다. 그는 “(연극 배우 시절) 공연을 보러온 관객이었는데, 사실 그전에는 다른 여자들한테 (돈을) 잘 안 썼다. ‘나 좋아하면 네가 밥 사든가’ 그러면서 얻어먹고 그랬다. 아내한테는 그래도 없는 살림에 없는 티를 안냈다”고 웃었다.하지만 당시 데이트 비용으로 부담이 생기자 이종혁은 “안 되겠다 결혼하자고 했다”며 “제가 TV나 영화 쪽 갈 줄 알았으면 좀 기다렸을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종혁은 전라도 김치를 맛보면서 “(광양 출신) 장모님께서 김치를 기가 막히게 담그신다”고 전했다. 허영만이 “아내도 음식을 잘하겠다”고 물었고, 이종혁은 침묵을 지키다가 “노코멘트 하겠다”고 답했다.

허영만은 “이상하다. 부모님과 같이 먹은 입맛이 남아있어서 입맛대로 요리 실력이 따라간다”고 했고, 이종혁은 “아닌 걸 수도 있다. 세상엔 다 예외라는 게 있다”고 말했다.

허영만은 또 아이들이 무슨 음식을 좋아하냐며 “많이 컸겠다”고 물었다. 이에 이종혁은 “내년에 고3, 중2가 된다. 19살, 15살”이라고 답했다.

이종혁은 “저보다 훨씬 많이 먹고 잘 먹는다. 코로나19 때문에 애들이 학교를 안 가니까 가족끼리 밥 먹는 시간이 많아졌다”고 말했다.

허영만은 “전부 안 나가니까 서로 비비고 산다. 서로 장단점을 알게 되고 ‘지금까지 봤던 내 가족이 이랬나’ 재평가하게 된다”면서 이종혁의 아내가 힘들겠다고 했다.

이종혁은 “가족끼리 밥먹을 때 다 모이니까 좋은 것 같다”며 “아내가 보고 있을 텐데, 요즘 반찬 배달이 잘 되더라. 만들어 먹는 것보다 만들어져 있는 걸 사는 게 더 싸다”고 웃었다.

[서울=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백반기행’ 이종혁 “연극 관객으로 만난 아내, 돈 없어 결혼 결심”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지네딘 지단:레알 마드리드는 끝날 때까지 타이틀을 놓고 싸울 것입니다. 아직 많은 성냥이 있습니다
세계 최고의 경기장에서도 때로는 아무 것도 볼 수 없습니다. 그래서 스탠드에는 라디오,비둘기,쌍안경이있었습니다
아틀레티코는 1 차전에서 더 좋았고 레알 마드리드는 2 차전에서 더 좋았습니다. 우리에게 좋은 결과. 벤제마에 그리는
지단은 레알 마드리드-246 의 머리에서 게임의 수에 델 보스크와 동일합니다. 만 무 노즈는 더있다-605
만 리버풀고 20 팀 리그 1 그들이 득점하지 않은 집에서 재생하기 때문에서 2021 년 최고 5 개의 유럽 리그
리버풀의 카라거:그들은 이제 심리적으로 왜소합니다. 이러한 게임이 없
리켓슨 곤잘레스에 대한 펠리페의 손에 맞 레알 마드리드:그것은 낮에 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