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백신 접종 마친 영국 여행객 맞을 준비하는 유럽 국가들

영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속도가 붙으면서 영국 관광객 의존도가 높은 유럽 국가들이 문을 열 채비를 하고 있습니다.

백신을 2차 모두 접종한 영국인들은 5월 1일부터 키프로스 여행을 가면 도착 후 자가격리와 검사도 면제된다고 더 타임스와 BBC 등이 현지시간 5일 보도했습니다.

키프로스는 백신을 접종한 영국인들에게 문을 연 첫 국가가 됐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전인 2019년에 키프로스를 방문한 영국인은 100만 명 이상으로, 키프로스에는 최대 고객입니다.

이번 조치는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을 맞은 경우만 적용됩니다.

키프로스는 백신 접종을 확인할 방안을 찾고 있습니다.

키프로스에 앞서 그리스도 백신을 맞은 영국인들에게 문을 열겠다고 제안했으나 아직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키프로스의 조치는 영국이 해외여행을 허용하기 전부터 적용돼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영국의 봉쇄해제 로드맵에 따르면 해외여행은 5월 17일 이후에나 가능합니다.

리타 마르케 포르투갈 관광 장관도 BBC에 "곧 규제없는 여행이 가능해질 것이고 이는 백신 접종자뿐 아니라 면역이 있거나 음성이 나온 경우도 해당된다. 영국 여행객들을 5월 17일부터 맞이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포르투갈은 영국에서는 '적색국가' 명단에 들어있어서, 포르투갈에서 오는 영국인은 호텔 격리를 해야 합니다.

이에 앞서 그리스와 키프로스는 이스라엘과도 백신 상호인정 협정을 맺었습니다.

영국에서는 봉쇄 해제 기대감이 커지며 국내 휴양지 요금이 급등하고 있습니다.

4월 12일부터 숙소에 머무는 여행이 허용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바닷가 주변 숙소 예약이 급증하고 요금이 작년 여름보다 평균 35%나 뛰었다고 한 소비자단체가 전날 지적했습니다.

한편 8일부터 잉글랜드에서 해외로 가려면 허가 증명서가 있어야 하고 이를 제시하지 못하면 최대 200파운드 벌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Football news:

네이 마르:나는 빚지고있 Mbappe 적응 프랑스에서의 기쁨 되기
주아 펠릭스가 다시 부상을 입었습니다. 그는 10 일을 그리워 할 것입니다
분데스리가는 호펜 하임과 바이엘 제로와의 월요일 경기에 작별 인사를했다. 그들의 취소는 팬들에 의해 추구되었습니다
미노 라이 올라:보루시아는 여름에 네덜란드를 팔고 싶지 않습니다. 나는이 위치하지만,이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 그것에 동의
Alexander Golovin:나는 그러한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것을 즐긴다. 이것은 나의 일
웨스트 브롬은 지난 2 경기에서 8 골을 넣었다. 이전 10 경기에서 6 골만 득점했습니다
바르는 오프사이드에 대한 웨스트 브롬의 목표를 세지 않았다. 지만 저자의 목표는 아마 올바른 위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