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배구 쌍둥이 이재영-이다영 결국 그리스 가나

이재영(왼쪽)과 이다영. 연합뉴스

이재영(왼쪽)과 이다영. 연합뉴스

배구 쌍둥이 이재영(25)과 이다영(25)이 그리스 리그에 합류한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그리스 스포츠 전문 매체 <포스>(FOS)는 21일(현지시각) “이재영-이다영 쌍둥이의 그리스 도착이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면서 “(그리스 배구 리그 소속인) PAOK팀의 변호사와 매니저는 국제배구연맹(FIVB)으로부터 두 선수의 이적이 가능하다는 보증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현재 PAOK로 이적을 추진하고 있다. 배구계에선 늦어도 24일께 이적 문제의 결론이 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지난 2월 중학생 시절 동급생에게 학교 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이들은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가해를 인정했다. 이들의 소속 팀인 흥국생명은 자체적으로 이들을 무기한 출전금지 조처했고, 배구협회는 국가대표 자격을 무기한 박탈했다. 흥국생명이 다가오는 시즌을 앞두고 둘의 선수등록을 포기하며 자유계약 신분이 됐다. 국내 활동이 어려워진 두 선수는 이후 그리스 리그 행을 추진했지만, 배구협회는 △대한올림픽위원회(KOC), 협회, 산하연맹 등 배구 유관기관으로부터 징계처분을 받고 집행 기간이 만료되지 아니한 자 △(성)폭력, 승부조작, 병역기피, 기타 불미스러운 행위로 사회적 물의를 야기하였거나 배구계에 중대한 피해를 끼친 자의 국외진출을 제한한다는 규정을 이유로 두 선수에 대한 국제이적동의서(ITC) 발급을 거부했다. 배구협회가 동의서 발급을 거부하자 이재영, 이다영은 터키 스포츠 에이전시 CAAN을 통해 국제배구연맹에 직접 이적동의서 발급과 유권해석을 요청하는 우회로를 택했다. 배구협회는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주장해왔지만, 국제배구연맹은 ‘두 선수가 받아야 할 벌은 한국에 국한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재영, 이다영은 그리스에서 기존 국내 연봉의 10% 정도만 받고 뛸 것으로 전해진다. 현지 보도를 보면, 이재영과 이다영의 연봉은 각각 4만유로(약 5500만원) 정도다. 두 선수는 지난해 흥국생명과 자유계약(FA)을 맺으며 국내 최대 수준 연봉을 받았다. 이재영은 6억원(연봉 4억원·인센티브 2억원), 이다영은 4억원(연봉 3억원·인센티브 1억원) 수준이다. 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Football news:

사우디는 결국 뉴캐슬을 샀다. 대부분의 팬들은 휴가를 보내고 인권 운동가들은 프리미어 리그에 대한 질문을 가지고 있습니다
뉴캐슬를 위해 구입했는 사우디 아라비아에 의하여 같은 여자를 가져왔다 족장하시고 왼쪽 영국 왕자의 독립을 위해
프리미어 리그를 믿고 사우디아라비아하지 않았을 구입클럽,전단기와 팬들이 행복하고,무거운 반사에서는 미디어에 이어 세계의 농축 뉴캐슬
Tutberidze 검색에서 페어 스케이팅:Tarasova 과 혹은 프로그램을 변경-고 Gleichengauz 은 슬퍼하는 자신의 아이디어에 적합하지 않았다
러시아 축구 선수-밈-FIFA22 에서 지구력 상위 2 위. 피로는 환상입니다
는 유일한 통로를 통해 건축의 가장 빠른 도시 트랙 F-1:을 위해 준비되고 있으며,그랑프리를 위해$660 백만 시작은 2 개월입니다
Rangnik 은 Loco 에 대해 침묵하지만 유럽 언론에 연설합니다. 우리는 레드 불에 대한 독백을 통해 니콜릭의 해고를 분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