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박성제 겨냥한 배현진 “MBC, 사장 실수로 맛 간 지 오래“


박성제 MBC 사장이 한국언론학회 강연에서 부적절한 표현 사용을 사과한 가운데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MBC 맛 간 지 오래’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배 의원은 MBC 아나운서 출신이다.
배현진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배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장의 실수로 ‘MBC 맛 간 지 오래’라는 회사에 모욕이 될 말들만 잔뜩 초래했다”며 “맥락의 오해라고 본인 페이스북에 해명했는데 대형 언론사 사장이 술 한 말 마시고 이불 속에서나 할 마음의 속말을 공적 자리에서 분별없이 뱉어 논란을 자초하면 되겠냐”고 지적했다. “말씀 조심해야지”라고 꼬집은 그는 “뒤늦게라도 사과했으니 잘했다”고 덧붙였다.

박 사장은 지난 14일 한국언론학회 강연에서 “우리 사회의 정파적 이해관계나 젠저에 따라 갈등이 있는데 그걸 무비판적으로 똑같이 중계하는 게 공여방송의 역할인가”라며 “예를 들어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인 검찰개혁 집회와 광화문에서 약간 맛이 간 사람들이 주장하는 종교적 집회를 1대1로 보도하면서 민심이 찢겨졌다고 보도하는 게 제대로된 공영방송인가”라고 말했다.

박 사장의 발언은 광화문 집회 참석자들에 대한 폄훼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광화문 집회가 약간 맛이 간 것이라면 ‘딱 봐도 100만’은 완전 맛이 간 것 아니냐”며 “방법과 방향이 달라도 나라 잘 되자고 나선 다 같은 우리 국민”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박 사장이 지난 2019년 MBC 보도국장 재직 시절 했던 발언을 인용한 것이다. 박 사장은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인터뷰에서 서초동 검찰개혁 집회 인원을 ‘딱 봐도 100만명’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었다.

논란이 계속되자 박 사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결코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이나 일반적인 보수 집회’를 지칭한 것이 아니었다”며 “제 의도와는 다르게 일부 적절치 않은 표현을 사용한 것은 인정한다. 아무쪼록 제 발언의 전체적인 맥락을 살펴달라”고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Football news:

소시에다드 포워드 이삭은 레알 마드리드와 맨 시티에게 흥미 롭습니다. 이적은 7 천만 유로로 추정됩니다
베일에 이탈리아:우리는 웨일즈는 외부인이 있지만,우리는 우리의 모든 분야에 항상
글릭 후 1:1 와 스페인:위한 폴란드,유로 시작
뮬러-Gozensu 후 4-2 포르투갈과:당연 당신은 단지 실행 60 분. 당신은 이탈리아에서는
스페인은 플레이 오프에있을 것입니다,나는 확신합니다. Alba 유로에 대해
Mendieta1:1 와 폴란드:스페인 행동이 아주 단조롭게
Lewandowski 약 1:1 스페인과 함께:우리의 계획은 효과가있었습니다. 폴란드되지 않습니다 좋아하는 게임에서 스웨덴에 대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