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박신영 "오토바이 사망사고 과실 있어…평생 속죄할 것"

박신영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신영이 교통사고 사망 사건과 관련해 "나에게도 과실이 있다."며 속죄의 뜻을 밝혔다.

박신영은 12일 자신의 SNS에서 "경황이 없어서 더 일찍 사과드리지 못한 점 너무나도 죄송하다."면서 "어제 무거운 마음으로 유가족분들을 찾아 뵙고 사죄드렸지만 그 어떤 말로도 용서받지 못할 일이라는 걸 잘 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0일 오전 10시 28분께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상암초등학교 앞 사거리에서 박신영이 운전하던 레인지로버 차량과 오토바이 차량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배달을 하던 오토바이 운전자 50대 남성이 사망했다.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당시 박신영은 황색 신호에서 직진을 했고, 오토바이는 적색 신호에서 좌회전을 하다가 사고가 벌어졌다.

박신영은 이 사고에 대해서 "나에게도 명백히 과실이 있다. 황색불에 빨리 지나가야겠다는 생각으로 속도를 내며 과속을 해 오토바이 운전자를 사망에 이르게 했다."면서 "기사의 수많은 댓글들로 인해 상처받으실 유가족분들을 생각하면 너무나도 가슴이 아프다. 더 이상 고인에 대한 비난은 멈춰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박신영은 "다시 한 번 고인과 유가족분들께 깊은 사죄를 드린다"며 "앞으로 어떤 비난과 벌도 달게 받고 평생 속죄하며 살겠다.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한다"며 거듭 사과했다.

다음은 박신영이 자필 사과문 전문

어제는 너무 경황이 없어 조금 더 일찍 사과드리지 못한 점 너무나도 죄송합니다.

저에게도 명백히 과실이 있습니다.

저는 황색불에 빨리 지나가야겠다는 생각으로 속도를 내며 과속을 해 오토바이 운전자를 사망에 이르게 했습니다.

어제 무거운 마음으로 유가족분들을 찾아뵙고 사죄드렸지만 그 어떤 말로도 용서받지 못할 일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현재 기사의 수많은 댓글들로 인해 상처받으실 유가족분들을 생각하면 너무나도 가슴이 아픕니다.

더 이상 고인에 대한 비난은 멈춰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 번 고인과 유가족분들께 깊은 사죄를 드립니다.

앞으로 어떤 비난과 벌도 달게 받고 평생 속죄하며 살겠습니다.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Football news:

우크라이나 실패 오스트리아에서 미끄러져 기준 및 압력의 밑에,지도자들은 보이지 않았다는 자신
어떤 분데스리가 클럽 켜집니다 무지개 빛에서 그들의 경기장을 동안 독일이-헝가리 경기
가장 오래된 유로 스타디움은 글래스고에 있습니다. 우울한 지역,자르지 않는 잔디,주위에 내부터 90 년대와의 함대에서 115 데시벨
시티는 이번 여름에 케인에게 서명하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시민들이 준비하는 기 년
마운트와 칠웰은 일주일 동안 고립되어 체코와 대결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들과의 접촉에서 길모어가 감염되었다면 코로나
PSG 는 보너스를 포함하여 Hakimi 에 대해 최대 7500 만 유로를 지불 할 준비가되었습니다. 구단들은 합의에 가깝다
Ramos 는 PSG,Manchester United 및 City 의 제안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수비수하는 것을 선호 이동을 클럽 리그 1 보다는 오히려 프리미어 리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