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빅터한 "드럼 스틱 부러뜨려 퇴출" vs 소속사 "女 스태프 앞에서 자해" (종합)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보이밴드 어바우츄 전 멤버인 '드럼좌' 빅터한(본명 한희재)과 코로나엑스엔터테인먼트가 팀 탈퇴와 관련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11일 어바우츄 소속사 코로나엑스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빅터한을 명예훼손 혐의로 지난 3일 경찰에 고소했다"며 "빅터한에 대해 방송출연 및 연예활동금지가처분신청서도 법원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코로나엑스 측은 빅터가 어바우츄 멤버로 활동하던 중 빅터의 문제로 그룹 활동이 전면 중단됐다. 그로 인해 회사가 막대한 물질적, 정신적 피해를 입었고, 빅터는 팀 탈퇴 후 회사와 계약된 상황에서 무단으로 유튜브 활동을 했으며 영상을 통해 회사 관계자들에 명예를 실추 시켰다"라고 주장했다.

또 "빅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회사에서 부당하게 잘렸다는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며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면서 "당시 빅터는 음악방송 출연 전 자신의 무대의상에 실밥이 나왔다며 한 여자 스태프에게 가위를 가져오게 한 후 자신의 손목을 3차례 긋고 피를 보이는 행위를 했다. 이에 여자 스태프는 공포심에 질렸고, 생방송 출연은 중지됐다"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반면, 빅터는 지난 3월 11일 유튜브 채널 '드럼좌 - Victor the Drum Destroyer'를 개설 후 '8년 연습하고 스틱 부러뜨려서 3주만에 회사 짤린 썰'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빅터는 "채널을 개설한 이유는 간단하다. 회사에서 잘렸기 때문이다"라며 음악방송에서 드럼 스틱을 부러뜨리는 자료화면을 공개했다. 빅터는 "사람 목을 분지른 게 아니고 스틱을 분지렀다고 방송 출연 금지를 당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드럼을 세게 치다 보니 스틱에 금이 가서 마지막에 스틱을 분지른 건데 방송국 측에서 분노 표출, 폭력성이라는 명목으로 방송 금지를 시켰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해당 영상은 큰 화제를 모았고, 현재 빅터는 구독자 37만 명을 보유하고 있다.

한편 빅터한은 브라질, 한국 혼혈계로 한국 이름은 한희재며, 나이는 1996년생 올해 나이 24세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Football news:

인터는 스몰 링을 위해 20+5 백만 유로를 지불 할 준비가되어 있습니다
레 완도 스키는 챔피언스 리그 최고의 선수입니다. 그는 메시와 호날두보다 앞서 있었다
라이프 치히-아틀레티코 경기는 마드리드 선수의 코로나 바이러스에도 불구하고 재조정되지 않을 것입니다
야닉 페레이라 카라스코:아틀레티코는 결승전에서 두 패배 후 챔피언스 리그 우승을 기록했다
산초는 보루시아와 훈련 캠프로 날아 갔다. 그는 아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동하지 않습니다
바이에른은 챔피언스 리그 유니폼을 발표했다
호날두는 2019/20 시즌 유벤투스의 최고의 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