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벼랑끝 화해…尹 "빨리 선거운동 하는게 중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3일 울산 울주군에서 '불소맥(불고기·소주·맥주)' 회동을 벌인 끝에 극적으로 화해했다. 이 대표가 '당대표 패싱' 논란에 대한 항의 표시로 여의도를 떠나 전국을 순회한 지 나흘 만의 갈등 봉합이다.

윤 후보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대통령 선거일까지 당무 전반을 통괄 조정하며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위원장에게 전권을 주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는 그간 이 대표가 선거 승리를 위해 필요한 일이라고 거듭 강조했던 사안이다.



윤 후보는 김종인 전 위원장이 그간 반대한 인사로 알려진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역할 조정 문제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대신 김종인 전 위원장이 '원톱'이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윤 후보는 "김병준 위원장도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께서 선대위를 잘 이끌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믿는다"며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께서 잘 이끌어갈 수 있도록 우리 모두 돕고 잘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김종인 전 위원장이 전격 합류를 결정한 배경에 대해선 "차차 에피소드가 있다면 말하겠다"며 "중요한 것은 빨리 선거운동을 하는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에는 권성동 사무총장을 중심으로 한 물밑 협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권 사무총장이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김재원 최고위원과 함께 2일 밤 김 전 위원장을 찾아 설득 작업을 한 것이 결정적이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대표는 이날 그간 익명 인터뷰를 통해 자신에게 공세를 편 이른바 '윤핵관(윤 후보 측 핵심 관계자)'에게 경고를 하는 선에서 입장을 정리했다. 그는 회동이 끝난 후 "지금 와서 밝히지만 윤 후보의 입당 전부터 저와 후보 간에는 상호 합의가 있었다. 절대 다른 사람의 평가로 평가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후보와 저는 어떤 이견도 없었고, 단 한 번도 서로 존중하지 않았던 적이 없었다. 핵심 관계자 등 여러 말을 했던 사람들은 부끄러워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핵심 관계자가 개별적 행동으로 당에 위해를 가하는 것은 심각하게 인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후보께서 말하지 않은 것을, (그 사람이) 후보의 의사를 참칭해서 한 것이라면 굉장히 중차대한 잘못"이라면서도 "그 부분에선 (누군지) 지목하진 않겠다. 엄중 경고한 것으로 하겠다"고 거론했다. 김 원내대표는 "얼토당토않았다"고 이 대표를 지원 사격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수정 경기대 교수가 공동선대위원장직을 맡는 것을 반대하는 입장이었지만 이날 "후보의 뜻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 교수는 이미 후보께서 역할을 맡기셨기 때문에 그에 대해 제가 철회나 조정을 요청할 생각이 전혀 없다"며 "다만 지금까지 당이 선거를 대비하는 과정에서 했던 여러 행보와 조화를 이룰 수 있는 방향으로 의견이 조정돼야 할 것이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사실 윤 후보와 이 대표가 이날 울산에서 회동하기 직전까지만 해도 두 사람의 갈등이 쉽게 봉합될 것으로 전망하긴 어려웠다. 시작은 지난달 29일 밤 이 대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글을 남기면서부터였다. 이후 이 대표는 부산, 순천, 여수, 제주 등을 다녔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4일 오전 부산 지역에서 부산을 지역구로 하는 국민의힘 전 의원들과 함께 합동 일정을 진행하기로 했다. 당대표실 관계자는 부산부터 합동 일정을 시작하는 뜻에 대해 "밑에서부터 쭉 치고 올라가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희수 기자 / 박윤균 기자 / 울산 = 서대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