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北 피격 공무원 아들 “터무니없는 해경의 발표…아빠 명예 찾겠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서해 소연평도 북측 해역에서 북한군에 피격돼 사망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A씨의 아들은 “고통스럽겠지만 아빠가 편히 눈감을 수 있도록 아빠의 명예를 찾을 때까지 끝까지 싸워 이기겠다”고 말했다.

A씨 아들은 A씨 형인 이래진씨가 24일 서울 종로구 현대적선빌딩 앞에서 열린 집회에서 공개한 자필 편지를 통해 “대통령 할아버지가 진실을 밝혀 아빠의 명예를 찾아주겠노라 약속했음에도 터무니없는 이유를 증거로 내세우는 해양경찰의 발표가 저를 무너지게 만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A씨 아들은 “공부 잘 되냐고 물어보시던 아빠 전화가 마지막이 될 줄은 꿈에도 상상해 본 적 없는데 아빠가 우리 곁을 떠난 지도 벌써 한 달이 넘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가 어떻게 살아왔고 어떤 환경에서 자랐는지 알지도 못하면서 사람들은 자기들 편한 대로 말하고 판단한다”면서 “아빠를 평가할 수 있는 자격이 되는 사람은 아빠와 20년을 함께해 온 엄마뿐”이라고 강조했다.

A씨 아들은 “내가 살기 위해 힘없는 사람의 목숨 하나쯤 가볍게 생각하는 사람들을 어떻게 벌 줄 수 있을까 생각하는 게 아빠가 남긴 숙제”라면서 “아빠가 남긴 숙제를 큰아빠와 함께 풀어나가겠다”고 했다.

Football news:

Firmino 에 Klopp:이 팀은 오케스트라,바비는 12 악기를 연주. 그는 우리에게 중요하다
안토니오 콘테:나는 레알 마드리드가 그들의 손실에 대해 울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것은 재미있는 미디어에 쓰기에 대한 자신의 문제 팀
골든 볼의 취소에 레 완도 스키:그것은 그 중요하지 않습니다. 이러한 상금은 뭔가 추가
살라는 아탈란타와 함께 재생할 수 있습니다. 그는 코로나 바이러스에 병이 되었다
부상 당하는 Klopp:뉴스 없음. 누가 아탈란타를 위해 연주할지는 나도 몰라 왜 우리는 그들에게 정보를 제공해야합니까?
바르셀로나에 대해 생각하고 서명 가라 때문에 자랑의 부상
페페는 리즈와 일치 빨간색 사과:내 행동에 대한 변명은 없다. 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