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An article was changed on the original website

北신문, 정상회담 하루 전날 “북남관계 개선은 확고한 의지”

“판문점선언 이행에 평화·번영·자주통일 있다”
선전매체 “평양회담, 정세발전 획기적 계기될 것”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공동 식수를 마친 후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도보다리’까지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2018.4.27/뉴스1 © News1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남북 평양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7일 “새로운 평화의 궤도, 화해협력의 궤도에 들어선 북남관계를 계속 탈선 없이 곧바로 이어나가려는 것은 우리 공화국의 확고한 입장이며 의지”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날 ‘화해협력과 평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라는 제목의 정세론해설에서 “북과 남은 역사적인 판문점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길에서 달성한 모든 성과들을 귀중히 여기면서 서로 힘과 지혜를 합쳐 평화와 번영, 통일의 새 역사를 활력 있게 개척해나가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신문은 “온 민족과 세계를 들끓게 한 역사적인 판문점수뇌상봉과 회담, 4·27선언의 발표가 있은 때로부터 140여 일이 흘러갔다”며 “지금 북남 사이에는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여러 갈래의 대화와 협력사업들이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여러 분야의 실무접촉, 이산가족 상봉, 남북군사회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설을 판문점이행 성과로 꼽았다.

신문은 북한의 남북관계 개선 의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천명한 ‘북남관계대전환 방침’에 근거한 것이고 ‘조국의 자주적 통일’을 이룩하기 위해 내세운 선차적인 요구라면서 “(우리는) 그 실현을 위해 합리적이며 공명정대한 제안들을 내놓았다”고 밝혔다.

북한은 “북과 남은 이미 판문점선언을 통해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자주의 원칙을 확인했다. 우리 민족문제인 북남관계 문제를 우리 민족의 지향과 요구에 따라 해결해나가는 것은 누구도 시비할 수 없다”라며 민족자주 원칙을 강조하기도 했다.

신문은 “역사적인 판문점선언을 성실히 이행하는데 북남관계의 획기적인 발전과 조선반도의 공고한 평화, 민족공동의 번영과 자주통일이 있다”고 밝혔다.


북한 매체들은 전날부터 며칠 앞으로 다가온 평양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언급하며 분위기를 띄우고 있다.

이날 북한의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조선(한)반도 정세발전에서 획기적 계기를 열어놓게 될 평양수뇌회담’이란 제목의 글에서 “이번 평양수뇌회담은 북남관계 발전과 조선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이룩해나가는 데서 획기적인 계기로 될 것이며 온 겨레에게 또다시 커다란 환희와 기쁨을 안겨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北신문, 정상회담 하루 전날 “북남관계 개선은 확고한 의지”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쥬브에 대한 두 가지 처벌에 Gasperini:그들은 이탈리아에서 어떤 규칙 이상입니다. 손을 잘라야 했나요?
사리 프로 2:2Atalanta 와:우리는 지금 유럽에서 최고의 팀 중 하나와 함께 연주
펩 과르디올라:맨 시티는 챔피언스 리그 경기장에서 우승했습니다. UEFA 가 우리가 연주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Atalanta 는 14 경기에 져 본 일이없는 행진을 확장하고 세리에 A. 에서 3 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호날두는 세리에 a 에서 27 번째 골을 넣었고,페널티 킥을 아탈란타로 바꿨다. 이모 빌라에는 29 개의 공이 있습니다
스털링은 시즌 27 골을 넣었고 그의 기록을 깼다. 그는 브라이튼에 대한 모자 트릭을 얻었습니다
세 아탈란타 선수는 세리에 시즌에 15+골을 넣었습니다. 이 1952 년 이후 가장 좋은 결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