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부산경찰, 서민 울린 사기범 2300여명 검거·153명 구속


#사례 1. 중국 10여 곳에 사무실을 두고 검사나 금융기관 관계자 등 사칭해 160억원 상당을 속여 뺏은 보이스피싱 조직원 37명 검거해 6명을 구속했다. #사례 2. 금 재테크 사업에 투자하면 매월 10~15% 수익금을 지급하겠다며 201명으로부터 73억원을 속여 뺏은 피의자를 검거해 구속했다. #사례 3. 공동구매 카페를 개설·운영하면서 카페 회원들에게 냉장고 등 가전제품을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속여 피해자 451명으로부터 23억원을 속여 뺏은 부부를 검거해 1명을 구속했다.

부산지방경찰청(청장 김창룡)은 9~11월 금융사기와 생활사기, 피싱 사기 등 이른바 ‘서민 3불(不) 사기 범죄’에 수사력을 집중해 이 같은 범죄를 벌인 사기 용의자 2305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153명을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범죄 유형별로는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가 879명(38.1%)으로 검거 건수가 가장 많았고, 인터넷 사기 745명(32.3%), 보험사기 516명(22.4%), 불법대부업 77명(3.3%), 유사수신·다단계 36명(1.6%) 순으로 나타났다.

부산경찰청은 수사팀과 형사팀으로 구성한 160명 규모의 범죄 추적 전담팀을 편성해 사기 용의자 검거에 나섰다. 그 결과 지명수배 3건·피해액 1억원·3년 이상 미검거 용의자로 분류한 ‘악성 사기 지명수배자’ 46명을 검거했다. 특히 조직적 범행에 대해서는 범죄조직 분석을 통해 ‘범죄단체 조직죄’를 적용하는 등 51명을 철저한 수사로 죄를 물었다.

카페나 SNS 등 인터넷을 통해 피해자가 많이 발생한 사건은 수사 착수단계부터 추가 피해자를 빠르게 확보하는 등 수사력을 집중해 용의자를 검거, 추가 피해를 막았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기 범죄 근절 대책 기간 이후에도 사기 범죄에 대해서는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서민 피해를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 협력하는 등 공동체 치안 체계를 결속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