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청주 오창 방사광가속기 DNA센터 구축 '시동'…활용 극대화

충북연구원 12월까지 연구용역…내년 국비 확보·2026년 완공

associate_pic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 사업 조감도

[청주=뉴시스] 천영준 기자 = 충북도가 청주 오창에 들어서는 다목적 방사광가속기의 연구 성과를 저장하고 활용을 극대화할 D.N.A(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센터 건립에 시동을 걸었다.

방사광가속기 구축 사업은 최대 난관인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데 이어 성공적 조성을 지원할 조례가 제정되는 등 탄력이 붙고 있다.

5일 도에 따르면 D.N.A센터를 방사광가속기가 구축되는 청주시 오창읍 후기리 오창테크노폴리스에 건립할 계획이다.

센터는 가속기가 가동될 때 생산되는 고부가가치 연구 자료를 저장·관리하는 곳이다. 대용량 데이터를 통합하고 분석해 연구 성과의 활용도를 높이게 된다.

도는 이달 중순 센터 구축을 위한 연구용역에 들어간다. 충북연구원이 맡아 진행하며 기간은 12월까지다.

앞서 도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과 협의 등 의견 수렴과 다른 지역 시설에 대한 벤치마킹을 했다. 포항 방사광가속기 데이터 활용 연구기관도 방문했다.

도는 용역 결과가 나오면 이를 토대로 내년 국비 등 예산 250억원을 확보한 뒤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기간은 2022년부터 2026년까지다.

이곳에는 전문 인력 10여 명이 상주하며 연구 데이터 분석과 활용 방안, 기업 지원 등의 업무를 맡는다.

충북도 관계자는 "방사광가속기 관련 주요 시설의 하나로 D.N.A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올해 준비 과정을 거쳐 내년에 착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5월 유치에 성공한 방사광가속기 구축 사업은 착공을 위한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이 수행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무난히 통과했다. 연구개발 사업은 계층화 분석(AHP)이 0.5 이상이면 타당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 사업은 이를 웃도는 0.724로 산출됐다.

사업비는 1조454억원으로 결정됐다. 도는 115억원을 투입, 실시설계 및 장기제작 부품 발주에 들어간다.

부지 공사는 올해 말 완료가 목표다. 세부 추진 계획은 2022~2027년 구축, 2027년 시운전, 2028년 정상 운영이다.

방사광가속기는 오창테크노폴리스에 구축된다. 부지 면적은 54만㎡다. 빔라인 10기를 시작으로 최대 40기까지 구축할 예정이다.

도는 방사광가속기가 구축되면 오창이 국가혁신 성장과 첨단산업의 전초기지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주로 기초과학 연구에 사용하는 거대 가속기들과 달리 방사광가속기는 다양한 산업에 폭넓게 사용되고 요구 수요도 높다는 이유에서다.

도는 가속기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전문인력 양성, 활용지원센터 구축, 소부장 테스트베드 구축 등 관련 기반시설 조성에도 나섰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Football news:

미켈 아르테타:5 년 동안 챔피언스 리그에서 뛰지 않는 것은 추세입니다. 아스날은 참지 않을 것입니다
라울은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를 인수할 수 있습니다
곧 게임에 대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분대에 Solskjaer:누군가가 행복하지 않습니다,하지만 그건 내 문제가 아니에요. 이 문제는 다른 사람의
바르셀로나,레알 마드리드,바이에른 뮌헨은 세계에서 가장 비싼 10 대 스포츠 클럽 중 하나입니다. 최고 50 을 포함 9 축구 팀(포브스)
Trent,그린우드,는,Iheanacho-경쟁자들 사이의 제목에 대한 최고의 플레이어의 월 프리미어 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위에 대한 클롭:나는 민주주의를 믿지만 평화로운 형태로 믿는다. 그것은 없으로,경찰관이 부상을 입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공동 소유주는 슈퍼 리그에 대해 다시 사과합니다:우리는 팬들과 더 많은 협의를해야합니다. 우리의 우선권을 위해 싸울 것입니다 트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