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첫 출근' 추미애, 檢 개혁 강조…"윤석열과 모르는 사이"

<앵커>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추미애 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과 개인적으로 모르는 사이라고 다시 한번 선을 그었습니다. 장관으로 임명된 뒤에 수사팀을 바꿀 거냐는 질문에는 답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안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오늘(9일) 오전 10시쯤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남부준법지원센터에 처음으로 출근했습니다.

추 후보자는 먼저 검찰 개혁에 대한 국민 요구에 부응하겠다고 각오를 밝혔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후보자 : 검찰 개혁을 향한 기대와 요구가 더 높아졌다는 걸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검찰 개혁의 요체라고 한다면 국민을 편안하게 만드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축하 전화에 대해서는 "윤 총장과는 모르는 사이"라며 큰 의미를 두지는 않았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후보자 : 단순한 인사였고요, 헌법과 법률에 의해 위임받은 권한을 상호 간에 잘 행사하고 최선을 다하는 게 국민을 위한 길이라 생각합니다.]

추 후보자가 장관이 되고 나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사건과 감찰 무마 의혹, 하명 수사 의혹 등 청와대를 상대로 한 수사의 지휘라인을 교체할 수 있다는 세간의 전망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 후보자 : 현재 청문회를 준비하는 입장이기 때문에 그런 문제는 그 단계 이후 적절한 시기에 말씀드리겠습니다.]

추 후보자는 지난 6일 이용구 법무부 법무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인사청문 준비단을 구성했습니다.

추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요청안은 이르면 내일 국회에 제출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김태훈, 영상편집 : 이재성)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