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친문의 이재명 비토'는 정말 존재하는 걸까 [레이더P]

2017 대선·2018 지방선거 경선서 불거져
의원들 사이에선 "이미 지나간 일일뿐"
그러나 일부 당원·지지자에겐 남아 있어
기본소득 등 정책 놓고도 시각 갈려

지난 6일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기한 '대선 경선 연기론'은 당내 적잖은 파장을 일으켰다. 이재명계 의원들이 즉각 반발했고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반대 입장을 밝혔다. 당내 분란으로 비화하자 전 의원이 사과하며 일단락됐지만 당내에선 아직 꺼진 불씨가 아니라고 보고 있다.

이재명 지사의 대권 도전을 이야기할 때마다 소위 한계로 언급되는 것 중 하나는 '친문 세력의 비토'다. 전 의원의 경선 연기론 주장이 파장을 일으켰던 것도 그가 '친문'으로 분류되는 동시에 부엉이모임 출신이었기 때문이다. '친문의 이재명 비토'라는 프레임은 어디서 시작됐을까. 또 실체가 있는 현상일까.



이 지사와 친문을 갈등 구도로 보는 시각은 2017년 대선 경선에서 비롯됐다. 당시 후보였던 문재인 대통령은 유력 주자였고 이 지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거침없는 사이다 발언으로 주목을 받아 급부상한 '다크호스'였다. 이 지사는 문 대통령 대세 구도를 흔들기 위해 당시 안희정, 박원순, 김부겸 후보에게 '반문 연대'를 제안하기도 했고 '개헌 저지 보고서 논란' 땐 문 대통령을 비판한 후보들에게 문 대통령 지지자들이 문자폭탄을 보내자 "당을 망치고 민주주의 파괴하는 행위"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특히 경선 과정에서 문 대통령 지지자층인 '문팬'과 이 지사 지지자층인 '손가락혁명군(손가혁)'이 온라인상에서 거친 비방전을 벌였다.

다만 경선이 마무리된 뒤엔 화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지사는 "경쟁을 한 것이지 전쟁을 한 것이 아니다"며 "큰 길을 가는데 당원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승복했다. 문 대통령 캠프엔 이 지사를 도왔던 인사들이 합류했다.

또 다른 사건은 2018년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경선이다.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지사와 재선 의원이었던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맞붙었다. 전 장관은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함께 이른바 '3철'로 불리며 문 대통령의 측근 인물로 평가받았다. 경선 구도는 이 지사가 높은 인지도 덕에 우위에 있다고 평가됐고 전 장관은 '친문' 정체성을 바탕으로 반전을 노리는 상황이었다.

끝내 이 지사가 승리를 거뒀지만 경선 과정에서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논란이 불거져 갈등이 격화됐다. 이 지사를 지지하는 성향의 트위터 유저가 문 대통령과 전 장관을 비방하는 글을 수차례 게시했는데 이 계정의 주인이 이 지사의 부인인 김혜경 씨라는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전 장관은 해당 계정 사용자를 경기도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고 이 지사는 "아내에 대한 인신공격과 마녀사냥을 멈춰달라"고 반발했다. 갈등이 심해지자 전 장관은 고발을 취하했지만 당선 후에도 경찰 수사가 계속됐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되기에 이르렀다. 그러나 검찰은 '김씨의 소유로 단정할 수 없다'고 결론 짓고 불기소 처분했다.

민주당 인사들은 '친문의 이재명 비토'에 대해 절반은 맞고 절반은 틀린 이야기라고 평가한다. 맞는 절반은 '지지자들'이고 틀린 절반은 '의원들'이다. 계파색이 옅은 한 중진 의원은 "지난 대선 경선과 경기도지사 경선 당시의 갈등은 이미 지나간 일"이라며 "다만 문 대통령 지지층에선 그때의 기억 때문에 여전히 앙금이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2017년 대선 경선 당시 캠프에서 문 대통령을 도왔던 한 3선 의원은 "대통령께서 그런 걸로 문제 삼을 분도 아니었고 당시엔 경선에서 이긴다는 게 기정사실화된 상황이었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역시 캠프에서 함께했던 한 초선 의원도 "오히려 안희정 후보의 네거티브가 훨씬 더 거칠어 우려가 됐었지 이 지사와 경쟁은 거칠지 않았다"고 평가하며 "그 당시의 일로 의원들 사이에서 이 지사를 향한 비토심리가 있다고 하는 건 실체가 없는 이야기"라고 했다.

전해철 장관과의 갈등도 이미 봉합된 지 오래라는 평가다. 2019년 말 전 장관은 이 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재판과 관련해 대법원에 "이 지사는 경기도에 꼭 필요한 정치인"이라고 탄원서를 보낸 데 이어 이 지사와 만찬 회동을 가졌다. 최근에도 이 전 지사 측 인사와 전 장관이 만남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지사와 관련된 사안이 부각될 때마다 민주당 당원게시판 등에는 이 지사를 맹비난하고 탈당 등을 거론하는 글들이 올라온다. 문 대통령과 민주당의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비토 정서가 있다는 방증이다.

또 정책적 측면에서 반감 내지 우려는 여전히 존재할 수 있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이 지사의 기본소득에 대해 "개별 주자 차원에선 주장할 수 있는 내용이지만 여전히 논쟁적인 정책"이라고 했다. 과거 '조세연 보고서' 논란이나 경기도 자체 재난기본소득 지원을 놓고 당 지도부와 대립한 사례를 언급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이석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사람을 살 수 있는 파우 토레스의 경우 그들은 판매 Laporte
인테르는 9 천만유로에 라우타로를 팔 준비가 되었습니다
Verratti 될 수 있는 부분의 이탈리아의 입찰 얼굴 스위스
Trippier 에 영국팀:팀으로 우리는 사람을 두려워하지 않습
바르셀로나 발표하지 않습니다명의 새로운 계약으로 메시 동안 스트라이커 재생에 Copa America
Hames 비난 코치 직원의 콜롬비아의 불경 한 후에서 제외의 팀을 위해 미국 아메리카
FA 에서 잉글랜드 플레이어를 복용 무릎:이 항에 대한 차별,부정과 불평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