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CJ승계작업 속도…이재현, 자녀 2명에 1220억 주식 증여


CJ그룹의 승계작업이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CJ그룹은 9일 이재현 회장이 장녀 이경후 CJ ENM 상무와 장남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에게 CJ신형우선주 각각 92만주씩 모두 184만주를 증여했다고 공시했다. 금액으로는 1220억원 선이며 증여세는 700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형우선주는 10년이 경과한 2029년 보통주로 전환되기 때문에 이번 증여로 보통주 지분 변동은 없다. CJ그룹 측은 "증여세는 모두 합법적·정상적으로 납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올 3월 CJ보통주 1주당 0.15주 배당을 통해 184만주를 얻었다. 이번 증여로 이 회장의 CJ 지분은 기존 42.26%에서 36.75%로 5.51%포인트 낮아진다. 증여와 함께 이 회장의 후계자로 지목돼 왔던 이 부장에 대한 승계작업도 본격화하기 시작한 것으로 해석된다. 유전병 투병 중인 이 회장은 건강 문제로 승계 절차에 속도를 내려 했고, 이 때문에 이달 중 단행될 예정인 그룹 정기인사에서 이 부장의 임원 승진이 점쳐졌다.

하지만 이 부장이 마약 혐의로 기소돼 현재 2심 재판을 기다리는 상황이어서 당분간 임원 승진은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이 때문에 이 회장이 `우선 가능한` 주식 증여를 통해서라도 승계작업을 본격화하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일반적으로 보통주 대비 주가가 절반 남짓한 수준의 신형우선주를 증여해 장기적으로 이 부장 지분을 높이고 증여세 등의 비용을 줄일 것이란 얘기다. 다만 신형우선주는 의결권이 있는 보통주로 전환되려면 10년을 기다려야 하기 때문에 이 부장의 CJ 지분이 높아지는 것은 아니라 당장 승계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란 시각도 있다.

당초 이 부장은 그룹 지주사인 CJ 지분이 없었다. 하지만 지난 4월 이 부장이 2대주주로 있는 CJ올리브네트웍스를 분할해 분할법인인 IT부문을 CJ에 합병하기로 하면서 이 부장은 지분 2.8%를 보유하게 됐다.

[이호승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