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최동열, 남자 평영 50m 동메달…또 한국新 ‘26초93’

한국 수영 최초로 AG 남자 평영 50m 메달
한국 평영의 최강자 최동열(24·강원도청)이 남자 평영 50m 한국기록을 새로 쓰면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동열은 29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아쿠아틱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경영 남자 평영 50m 결승에서 26초93으로 3위에 올랐다.

또 한국 신기록을 써냈다.

최동열은 이날 오전 벌어진 예선에서 27초06을 기록해 2021년 11월 제주한라배 전국수영대회에서 자신이 작성한 종전 한국기록 27초09를 약 1년 10개월 만에 0.03초 단축했다.

예선 전체 3위로 결승에 오른 최동열은 한국기록을 0.1초 줄이면서 메달을 품에 안았다.

한국 선수가 2006년 도하 대회부터 정식 종목으로 치러진 아시안게임 경영 남자 평영 50m에서 메달을 딴 것은 최동열이 처음이다.

이번 대회 남자 혼계영 400m에서 은메달, 남자 평영 100m와 혼성 혼계영 400m에서 동메달을 딴 최동열은 4번째 메달을 획득했다.

올해 7월 후쿠오카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평영 50m, 100m, 200m와 혼성 혼계영 400m 금메달을 휩쓸며 4관왕에 오른 친하이양(중국)이 26초35를 기록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대회 남자 평영 100m, 200m, 남자 혼계영 400m, 혼성 혼계영 400m에서 금메달을 땄던 친하이양은 평영 50m 금메달로 5관왕에 등극했다.

중국의 쑨자쥔이 26초92로 은메달을 가져갔다.

[항저우·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