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최강욱 '윤석열 검찰' 향해 "조폭 의리, 조직이기주의만 남았다"

추미애 법무장관 지휘권 발동에 반발한 검찰 향해
"역모 꾸미는 것 아니냐"
"질척이지 마라, 억지 부리지 마라"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5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검찰을 향해 “조폭의 의리와 맹목적 조직이기주의만 남은 검찰은 공조직이 아니다”고 했다. 최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총장과 검찰이) 법무장관의 말을 무겁고 무섭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추미애 법무장관의 지휘권 발동에 반발한 검찰을 ‘조폭’에 비유한 것이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조선DB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조선DB
최 대표는 “검사장, 검찰총장은 지휘 감독자의 의지를 느껴야 한다”며 “거역하는 것은 헌법과 민주주의를 배신하고 ‘조직에 충성’한다며 도리어 조직을 망가뜨리는 것”이라고 했다.

최 대표는 윤 총장이 차기 대통령 선거에 욕심을 품고 있는 것 아니냐고도 했다. 최 대표는 “(윤 총장이) 살아있는 권력을 향한 수사를 하다 순교한 검사가 되어 정치적 입지를 다져 대선에 도전해 보자니, 이건 언론과 거래하며 협잡한 측근을 보호하려다 장관 지휘에 거역하고 ‘배덕한 몸’이나 ‘무뢰한’이 될 뿐 모양이 살지 않는다”며 “안타깝지만 스스로 왕처럼 행세하며 막무가내로 권한을 남용하다 자초한 일”이라고 했다.

최 대표는 윤 총장을 향해 “더 이상 질척이지 말자. 그리고 억지 좀 부리지 말자”며 “세상에 공무원들이 모여 지휘를 수용할 건지 말지 논의해 보겠다는 게 말이 되나, 그런 언행과 작태 자체가 이미 항명인데, 그것도 모자라 함께 모여 역모를 꾸민다는 것이냐”고 했다. 추 장관 지휘권 발동에 전국 검사장 회의를 소집한 윤 총장에 대해 “역모를 꾸민다”고 한 것이다.

최 대표는 “그런 콩가루 행태가 얼마나 국민을 피곤하게 하고 있느냐”며 “정녕 그런 행태가 나라와 민주주의를 위한 것이냐, 검찰조직과 기득권을 위한 것이냐, 이제 솔직해지자”고 했다. 최 대표는 그러면서 “ ‘고마해라, 마이 묵었다 아이가?’, 제 기억엔 깡패조차 그렇게 말했다”고도 했다.

Football news:

산체스는 부상에도 불구하고 바이에스와 경기를 마쳤습니다^. 인터 미드 필더 알렉시스 산체스는 바이엘에 대한 유로파 리그의 1/4 결승전의 경기에서 부상을 입었다
Solskjaer 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유럽 컵의 준결승에 도달 한 다섯 번째 코치입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그가 머물고 있다는 보루시아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이번 여름 산초를 구입하도록 설정되어 있습니다
Shirokov 이길에서 판사는 아마추어 대회:약속하는#####[vdarit]에 대한 레드카드-그리고#####[vdarit]
브루누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위해 20 경기에서 11 골을 넣었습니다. 그 중 7 처벌이었다
루카쿠는 9 연속 유로파 리그 경기에서 득점했습니다. 이건 토너먼트 기록이야^. 따라서,벨기에 9 연속 유로파 리그 경기에서 득점(인터 4 경기에서 4 골,시즌 에버 튼에 대한 5 경기에서 8 골-약 15. (예.소프 스포츠). 이건 토너먼트 기록이야
Konstantinos Tsimikas:리버풀은 세계에서 가장 큰 클럽입니다. 나는 아이로 그들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