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최재형 감사원장, ‘야권의 플랜B’로 대선 등판하나

측근들 “한두달 전부터 고민…진전”
‘윤석열 위기’ 속 야권 관심 집중

최재형 감사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재형 감사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재형 감사원장의 대선 출마설이 끊이질 않고 있다. 최 원장과 가까운 인사들은 그의 출마를 조심스레 점치고 있고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 “생각을 정리하겠다”는 최 원장의 발언은 그 가능성을 한층 더 높였다. 지지율 1위이지만 검증 문제 등 불안 요소가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대체하는 ‘플랜 비(B)’로서 야권에서는 최 원장의 가치를 높이 평가하는 분위기다. 최 원장과 경기고·서울대 동기인 강명훈 변호사는 20일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정권 교체를 해야 나라가 발전할 수 있다는 취지에서 ‘너도 (출마를) 한번 생각해보라’고 여러 차례 말했다. (최 원장이) 처음에는 ‘전혀 말도 안 된다’고 했다가 언론에 이름이 거론되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안이 필요하다는 얘기도 나오니 한두달 전부터 고민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지난 1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 원장은 “(대선 출마)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제 생각을 정리해서 조만간 (밝히겠다)”이라고 말했다. ‘감사원장 재직 중 선거에 나가는 게 정치적 중립을 위해 바람직한 일이냐’는 질의에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다양한 판단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대선 출마 가능성을 열어뒀다. 강 변호사는 이 답변을 “대선 출마에 대한 가장 진전된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최 원장과 소통하고 있다는 정의화 전 국회의장도 이날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이전에 했던 발언들보다 발전된 것 같다고 느꼈다”며 “(출마 여부는) 막 추측해서는 안 될 문제이지만 나라 걱정을 많이 하시는 분”이라고 말했다. ‘대선주자 최재형’에 대한 기대감은 ‘윤석열의 위기’와 무관치 않다. 정치 참여 선언 없이 장기화하는 ‘비대면 전언 정치’에 야권에서는 불안감을 감추지 않고 있다. 이동훈 대변인의 중도하차로 대선 출마를 선언하기 전 캠프 내 불협화음이 노출됐고, 보수 진영의 평론가마저 검증 문제를 들어 ‘국민적 지지를 받기 어렵다’며 논란이 커졌다. 여전히 1위 대선주자이긴 하지만 그가 안정적 정권 교체의 적임자냐는 의문이 나오기 시작한 것이다. 야권에서는 윤 전 총장이 현직 시절 문재인 정부에 저항하며 지지를 모은 만큼 원전 경제성 감사를 통해 현 정부와 불화한 최 원장도 정권 교체의 열망을 투영할 수 있는 카드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한다. 국민의힘 한 중진 의원은 “당이 대선주자 1명에게만 기대는 것보다는 여러 주자가 유력 후보로 등장해야 차기 대선까지 활력을 줄 수 있다. 최 원장의 행보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연서 장나래 기자 loveletter@hani.co.kr

Football news:

투헬에 대해 이 상을 수여하는 최고의 코치 독일에서 팀을 승리할 수 있지 않고 코치,그리고 코치지 않고 팀이 없
비달은 보카 주니어스,아메리카,플라멩고에 관심이 있습니다
PSG 에서 부폰 오 Donnarumma:최고 아무것도 용서하지 않지만,자신의 실패를 기다립니다. 그러나 그는 강하다
Borussia 는 Demiral 에 대한 제안을 준비 중입니다. 유벤투스는 수비수에게 3 천 5 백만 유로를 원합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레알 마드리드는 바란에 대한 협상을 시작했다. 다음주는 결정적 일 것입니다(모하메드 부하프시)
수비수의 덴마크어 국가 팀이 안데르센 22+5 백만 유로의 이동이 리옹에서 크리스탈 팰리스
세비야는 쿤데에게 70-75 백만 유로를 원합니다. 수비수은 흥미로운 레알 마드리드,남자 도시와 첼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