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최저임금 인상은 범죄”라는 최재형, 지역 차등적용 주장도 논란

국민의힘 대선주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한국전쟁 정전협정 기념일인 7월27일 경기도 연천군 유엔군 화장장 시설을 방문해 묵념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한국전쟁 정전협정 기념일인 7월27일 경기도 연천군 유엔군 화장장 시설을 방문해 묵념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청년들의 일자리를 빼앗는 최저임금 인상은 범죄와 다름없다”며 ‘지역별 최저임금 차등적용’을 주장하고 나섰다. 노동시장의 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한 정부 정책을 ‘범죄’라고까지 표현한 것은 도 넘은 정치 공세인데다 해결책으로 ‘지역별 차등적용’을 들고나온 것도 제도 취지에 반하는 차별정책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최 전 원장은 지난 31일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문재인 정부의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정책이 역설적으로 최저임금을 받지 못하는 근로자를 양산했다”며 “최저임금 인상 좋다. 그러나 일자리를 없애는 최저임금 인상은 나쁘다. 일하고 싶은 청년들의 일자리를 빼앗는 최저임금 인상은 범죄와 다름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피시방·편의점 등 자영업자들의 임금 체불이 늘고 있는데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이 이들의 고통을 가중하고, 결국 젊은이의 일자리까지 잃게 했다며 ‘범죄’에 빗댄 것이다. 최저임금 노동자의 열악한 현실은 전혀 언급하지 않은 채 문재인 정부와 각을 세우기 위해 도 넘은 정치 공세를 벌인 셈이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같은 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최저임금 받아본 적도 없는 정치인들이 최저임금 문제 삼는 것, 저는 양심 없다고 생각한다”며 “‘최저임금’ 문제 삼는 대선후보 말고, ‘최고임금’ 문제 삼는 대선후보를 보고 싶다. ‘청소노동자에 비해 감사원장은 5배나 더 많은 임금을 받아야 하는가?’ 이런 질문이 필요한 때가 아닐까”라고 반문했다. 최 전 원장은 지방에서의 최저임금 미지급 문제가 심각하다며 대안으로 지역별 차등적용을 주장했지만 ‘지역차별 정책을 폐기하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박용진 의원은 같은 날 페이스북에서 “어느 지역을 차별하실 건가. 우리나라 어느 지역, 어느 국민에게 ‘당신들은 서울보다 싼 값에 임금을 책정받아야 마땅하다’고 할 건가. 경제적 낙후 지역의 주민은 서울보다 싼 값의 노동력으로 취급받도록 하겠다는 것이 과연 공정한 일인가”라고 꼬집으며 “‘최재형식 지역차별정책’을 포기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

Football news:

Kante 이를 놓치는 경기와 함께 유벤투스와 사우 샘프 턴 질병으로 인해
메시 교체에 대한 아넬카:레오는 포체 티노가이 일을 한 것을 결코 잊지 않을 것입니다. 할 수 없습니다처럼 그를 치료하는
테드 올가미는 스포츠에 관한 가장 인기있는 코미디입니다. 아이디어에서 왔는지에 대한 광고 프리미어 리그,배우 이해하지 못하에 대해 아무것도 축구에서는 모든
쿠만에 대 Fati:우리는 것입니다 그게 더 많은 시간을 재생지만,모든 것에 따라 그의 상태는
이바노프 임명되었습니다 수석 심판의 Sociedad-모나코 유럽 리그 경기
UEFA 소의 결정에 대해 마드리드 코트에는 슈퍼 리그 및 적용에 대한 해고의 판단
메시에 PSG 의 응용 프로그램의 일치에 대한 맨체스터 시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