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추미애 “개 식용, 그만”…이재명 “사회적 폭력일 수도”

강아지를 만지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추미애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이제는 개 식용 금지를 신중하게 검토할 때”라고 언급하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도 이를 반기며 같은 뜻을 내비쳤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7일 페이스북에 “개식용, 이제 그만 해야 한다”는 글을 올렸다.

추 전 장관은 “‘보신탕’, 어릴 적 시장 골목 어귀에서 종종 보던 간판이다. 여의도에서도 심심찮게 보신탕을 먹으러 몰려다니는 사람들을 불편한 심정으로 목격하곤 했다”며 “‘개 식용’ 문제는 우리가 선진국으로 도약하는데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라고 했다.

그는 ‘개 식용’ 문화가 존중돼야 한다는 반론도 있지만 반려동물 860만 마리가 넘어선 시기에 사회적 용기와 결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절대 빈곤의 시기를 헤쳐 나오고, 어엿한 선진국가로 발돋움하면서 자연스럽게 우리 사회에 만연했던 개 식용 식습관이 많이 사라진 것도 사실”이라며 “이제는 정부가 법·제도적으로 조금만 뒷받침하면 완전하게 개 식용 문화를 사라지게 할 수 있다”고 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같은날 페이스북에 “반려동물은 인간과 정서적 교감을 하는 생명체”라며 “개 식용은 사회적인 폭력일 수 있다”며 환명 메시지를 냈다.

이 지사는 “개 식용을 단순히 야만적 문화로 치부하는 것이 아니”라며 “반려동물에 대한 잔인한 학대와 도살, 비위생적인 사육, 불안전한 유통구조를 개선하는 동물복지의 필요성에서 출발하는 것”이라고 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Football news:

사우디는 결국 뉴캐슬을 샀다. 대부분의 팬들은 휴가를 보내고 인권 운동가들은 프리미어 리그에 대한 질문을 가지고 있습니다
뉴캐슬를 위해 구입했는 사우디 아라비아에 의하여 같은 여자를 가져왔다 족장하시고 왼쪽 영국 왕자의 독립을 위해
프리미어 리그를 믿고 사우디아라비아하지 않았을 구입클럽,전단기와 팬들이 행복하고,무거운 반사에서는 미디어에 이어 세계의 농축 뉴캐슬
Tutberidze 검색에서 페어 스케이팅:Tarasova 과 혹은 프로그램을 변경-고 Gleichengauz 은 슬퍼하는 자신의 아이디어에 적합하지 않았다
러시아 축구 선수-밈-FIFA22 에서 지구력 상위 2 위. 피로는 환상입니다
는 유일한 통로를 통해 건축의 가장 빠른 도시 트랙 F-1:을 위해 준비되고 있으며,그랑프리를 위해$660 백만 시작은 2 개월입니다
Rangnik 은 Loco 에 대해 침묵하지만 유럽 언론에 연설합니다. 우리는 레드 불에 대한 독백을 통해 니콜릭의 해고를 분석합니다